국제

[여기는 호주] 산불 지역에 이번에는 골프공 만한 우박 쏟아져…피해 속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재 산불이 타고 있는 호주 빅토리아 주의 산불 지역에 이번에는 골프공만 한 우박이 쏟아지는 이변이 발생해 주민들이 대피를 하는 등 우박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빅토리아 주는 오전에만 해도 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갔으나 오후에 들어서면서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더니 오후 4시 45분경 지름 5㎝의 골프공만 한 우박이 쏟아졌다. 우박이 쏟아진 멜버른과 그 주변 지역에는 산불피해에 이어 우박을 동반한 비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연말 4000여명의 주민이 산불에 갇혀 해군 함정을 동원해 대피를 했던 빅토리아 주 최악의 산불피해 지역인 이스트 깁스랜드에는 우박 대피령이 떨어져 주민들에게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 머물도록 하는 재난 방송이 전해졌다. 이곳에서는 우박이외도 불과 30분 만에 40㎜의 집중호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멜버른 시내에서 16㎞떨어진 템플스토어에 있는 대형 수퍼마켓인 울워스에서는 갑자기 쏟아진 비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한 천정이 무너지면서 장을 보던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멜버른 동쪽에 위치한 호손에서는 우박으로 나무 가지가 부러져 주민들이 불안에 떨기도 했다. 호손 주민인 크리스티안 세이버트는 “마치 핀볼기계에서 나는 우당탕 하는 소리와 함께 골프공 만한 우박이 쏟아졌다”며 “멜버른에서 오래 살았지만 이런 일은 처음 겪는 일”이라고 놀라워했다.



멜버른 북쪽에 위치한 와란다이트 지역에서는 이번 우박으로 모나쉬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들이 피해를 입기도 했다. 빅토리아 주 응급서비스 장관인 리사 네빌은 “다음 수일 동안 뇌우의 영향으로 홍수등 비피해가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호주 기상청의 딘 나라모어는 “이번 비는 지역에 따른 강우량이 복불복이어서, 일부 지역은 산불을 진압하기 턱없이 부족한 5㎜에서 15㎜안팎의 적은 비가 내리지만 어떤 지역은 산불 진압을 넘어 오히려 비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불 피해 지역에 집주호우가 내리면 산사태의 위험이 증가하는 바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고 밝혔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