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먹지못해 앙상한 ‘백수의 왕’…수단 경제난에 고통받는 사자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오스만 살리 페이스북

오랜시간 음식을 먹지못해 뼈가 드러날 정도로 앙상한 사자의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돼 충격을 주고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아프리카 수단의 한 동물원 사자들이 먹지못해 병들고 아사할 위기에 처해있다고 보도했다.

여러 장의 사진으로 공개된 사자들의 모습은 '백수의 왕'이라는 말이 어색할 정도다. 정상 체중에 3분의 2 밖에 되지 않을 정도이며 사자후(獅子吼)는 커녕 작은 울음소리도 못낼 것 처럼 보인다. 이 사자들이 사는 곳은 수단의 수도인 카르툼에 위치한 알-쿠레시 파크. 동물원 관계자는 "모두 5마리의 사자들이 살고 있었으나 수주 동안 제대로 먹지못한 상태"라면서 "이중 한마리는 결국 음식도 약도 없어 얼마 전 죽었다"고 밝혔다.

▲ 사진=오스만 살리 페이스북

이같은 사연이 알려진 것은 주민인 오스만 살리가 사진과 함께 도움을 청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다. 그는 "최근 호주 산불로 많은 소중한 동물이 죽는 것을 보고 피가 끓었다"면서 "이곳 동물원의 사자들은 뼈가 드러날 정도인데 아무런 도움을 받지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 사자들이 이렇게 굶주리게 된 이유는 물론 '인간 탓'이다. 동물원 수입이 거의 없는 것은 물론 정부 지원도 꿈꾸기 힘들기 때문. 현재 수단은 식량가격 폭등과 외화부족으로 심각한 경제위기에 빠져 있는 상태다.

▲ 사진=AFP 연합뉴스

지난 1993년 미국은 알카에다 등 테러단체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수단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이 때문에 수단은 오랜 시간 외국인 투자 유치, 금융거래 등에서 제약을 받아와 경제적인 봉쇄를 당했다.



결국 지난 2018년 12월 수단 정부의 빵값 인상에 항의하는 시위가 발생한 뒤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민중봉기로 번졌고 지난해 4월 수단 군부가 바시르 대통령을 권좌에서 축출하면서 30년 철권통치가 마무리됐다. 그러나 군부가 직접 통치에 나서면서 시민들과 충돌하다 군부와 야권은 선거 전까지 3년 3개월 동안 과도통치 기간을 거치기로 합의했다.

결과적으로 사람이 먹고 살기도 힘든 상황에서 동물원 사자에게 신경 쓸 여력이 없는 셈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