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니 소년의 목 관통한 물고기 정체는?…사망 사례도 있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니 소년의 목 관통한 물고기 정체는?…사망 사례도 있어

인도네시아에서 한 소년이 한 물고기에 의해 목이 관통돼 죽을 뻔한 놀라운 사례가 세상에 공개되자 해당 어류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안타라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18일(이하 현지시간) 술라웨시주 부톤섬 연안에서 무하맛 이둔(16)은 낚시하던 중 물위로 갑자기 튀어오른 물고기의 주둥이에 목이 관통되는 사고를 당했다.



소년은 이 물고기에 목을 관통당한 채 가족에 의해 급히 바우바우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장비 부족으로 수술을 할 수 없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소년의 목을 관통한 물고기의 주둥이가 주요 혈관과 신경을 가까스로 비껴갔다는 것.

이후 소년은 대도시인 마카사르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이틀 만인 20일 오전 수술을 받았다. 수술에는 외과의 3명과 마취의 2명이 참여했다. 수술을 집도한 주치의 샤프리 아리프 박사는 “관통 부위 근처에 큰 혈관이 있어 신중해야 했다”고 말했다.

현재 소년은 위험한 고비를 넘겼지만, 아직 열이 떨어지지 않고 감염 위험이 있어 퇴원하지 못한 상태다.

페이스북에는 수술 전 소년의 상태와 수술 뒤 제거된 물고기의 모습을 상세하게 보여주는 여러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그 모습에 현지에서 소리(sori)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 물고기에 관심이 쏠렸다.

동갈칫과(Belonidae)에 속하는 이 물고기는 주둥이의 길이가 길고 뾰족한데 이번 사고를 일으킨 물고기의 경우 18㎝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갈칫과 물고기가 영어 사용 국가에서 바늘고기(needlefish)라고 불리는 것도 바로 이런 신체적 특징 때문이다.

▲ 인도네시아에서 발견되는 줄무늬 바늘고기의 모습.(사진=Randall, J.E., 1997)

▲ 우리나라를 비롯한 북서 태평양 인접국가의 연안에서 주로 발견되는 동갈치의 모습.(사진=Shao, Kwang-Tsao)

이 물고기는 서양에서 줄무늬 바늘고기(학명 Strongylura leiura)로 불리며 우리나라를 비롯한 북서 태평양 인접국가의 연안에서 주로 발견되는 동갈치(학명 Strongylura anastomella)와 같이 최대 1m까지 자라고 같은 속(屬)에 포함되긴 하지만, 엄연히 다른 종이다.

하지만 이들 어류는 모두 길고 뾰족한 턱을 지니고 있으며 턱에는 날카로운 이빨이 줄줄이 나 있다. 또한 이들은 하나의 등지느러미가 항문 바로 뒤쪽에 있는 뒷지느러미의 거의 맞은편인 몸통 뒤쪽에 달린 게 특징이다.

특히 바늘고기는 시속 60㎞에 달하는 속도로 수면에서 떼를 지어 다니며 작은 물고기를 사냥하는 데 이 과정에서 미처 방향을 바뀌지 못하고 배 위로 뛰어올라 간혹 사고를 낸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이 어류의 주둥이에 찔려 다치는 경우는 꽤 빈번하며 드물긴 하지만 심지어 사망한 사례도 있다.

최초의 사망 사고는 1977년 미국 하와이에서 아버지와 함께 밤낚시를 하던 10세 소년이 물 위로 뛰어오른 바늘고기의 주둥이에 머리를 찔려 사망한 것이었다. 2007년에는 베트남에서 16세 소년이 밤중에 해삼을 캐러 바다에 들어갔다가 가슴을 찔려 숨졌고, 2018년에는 태국의 22세 해군사관생도가 훈련 중 쇄골 부위를 찔려 순직했다.

다만 이들 어류가 인간에게 위협적인 존재는 아니라고 한 해양학자는 지적했다. 그는 “바늘고기는 공격적이지 않다. 오히려 인간을 두려워한다”면서 “우연의 일치로 이런 사건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사진=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