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우한 ‘폐렴 사태’에 마스크 한 개당 16만원까지 치솟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각종 비상 약품에 폭리를 취하는 업체가 등장해 관련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우한시 시장관리감독국은 시 일대에서 운영 중인 약국에 대해 폭리 시정 권고를 내용으로 하는 경고장을 23일 22시 발부했다. 이는 앞서 같은 날 시 정부가 공고한 ‘우한시’ 일대에 대한 봉쇄 조치 발부 이후 시내에서 운영 중인 일부 약국, 의료 약품 전문 유통업체, 대형 마트 등에서 기존 소비자 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의료 약품을 판매해 온 혐의에 대한 경고장이었다.

시 일대가 봉쇄된 이후 마스크와 소독약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 방지를 위해 필요한 것으로 알려진 의료 약품 부족 상황을 악용한 업체에 대한 시정 조치였다.

특히 우한시 시장관리감독국은 문제의 약국, 의료용품 전문 유통업체, 대형마트에 대한 신고 가 접수된 당일 21시 30분 직후 약 30분 만에 해당 업체를 찾아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시 주민들의 불편 신고가 접수된 지 불과 30여분 만에 사건 수사에 나선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또한 시장관리감독국은 문제의 약국이 소재한 관할 공안국과 공동으로 해당 업체들에 대해 추가 여죄와 피해자 여부 등을 추가로 수사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신고된 문제의 약국은 일회용 마스크 부족 상황을 악용해 기존의 소비자 가격인 1개당 10위안(약 1680원) 보다 무려 20배 이상 인상된 200위안(3만 3600원)에 판매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해당 업체의 ‘폭리’ 행위에 대해 소비자들이 항의한 이후에도 약국 관계자는 “비싸면 사지 말고 다른 약국을 찾아보라”는 대응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이 같은 비상 상황 속에서 ‘폭리’ 행위 여부는 온라인 마켓에서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최근 마스크를 온라인 마켓에서 주문하려고 시도했던 중국인 자오원지에(20)는 마스크 1개당 990위안(약 16만 6000원)까지 치솟은 제품을 발견했다. 자오원지에 군은 평소 자주 이용했던 온라인 유통업체 ‘타오바오(淘宝)’에서 기존에 1개당 10위안에 불과했던 마스크의 가격이 최대 99배 인상된 것을 확인한 것. 타오바오는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중국 최대 규모의 온라인 유통업체다. 가입자 수만 9억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평소보다 크게 오른 마스크 가격에도 불구, 오프라인 상의 다수의 약국, 대형 마트 등에서 이미 품귀 현상이 심각한 탓에 온라인 마켓에서 주문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국가 비상사태를 악용한 업체들이 다수 등장하면서 중국 시장감독국은 신고된 업체들을 엄중 처벌할 것이라는 입장을 공고히 한 상황이다.

문제가 된 관할 시장관리감독국 관계자는 “전염병이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 물자 공급 부족을 악용해 물건 가격의 마음대로 올리는 행위는 수사 후 반드시 엄벌에 처할 것”이라면서 “만약 물건 가격을 올려 판매해야 하는 특별한 사유가 있다면, 반드시 소비자 각 개인에게 상황에 대해 설명을 충분히 진행하는 과정을 수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발생하고 있는 특수한 상항에서 비상 물자에 대한 폭리를 시도하는 업체를 발견할 경우 소비자들은 지체없이 12315번과 12345번으로 신고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장감독국은 같은 날 ‘비상공고문’을 통해 의료 용품 판매 업체를 겨냥한 주의문을 공개했다. 시장감독국은 △상품과 서비스 등에 대해 정찰제를 시행할 것 △가격 규정은 신용의 원칙에 입각해 판매할 것 △의료약품 판매자는 반드시 사회적인 책임을 인식할 것 △제품에 표기된 가격 이외의 어떠한 비용도 추가로 소비자에게 요구하지 말 것 △국가 비상사태를 악용해 유사 업체 또는 유통 업체가 시장가격을 조작하는 행위 등으로 소비자의 합법적인 권익을 훼손하지 말 것 등을 주문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