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한 폐렴 사태에 中 각계서 천문학적 후원…39시간 새 28억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각계각층에서 도움의 손길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우한 출신의 청년들이 십시일반 모은 지원금의 규모가 1600만 위안(약 28억 원)을 넘어섰다. 지난 23일 중국 당국에 의한 우한 시 일대의 봉쇄 조치 소식이 내려진 지 불과 39시간 만이다.

최근 우한대 총동문회는 베이징에 거주한 모교 출신 졸업생을 대상으로 우한대학 인민병원 및 우한대중난병원에 입원, 치료 중인 환자를 위한 모금을 진행했다. 총 동문회 측은 지난 23일 공식 온라인 홈페이지와 SNS 계정 등을 통해 ‘우한은 당신의 지지가 필요합니다. 구호품을 우한으로 보내자’는 제목의 호소문을 게재한 바 있다.

해당 호소문은 곧장 SNS를 통해 사회 각층의 지지를 받았다. 실제로 해당 공고문에 게재된 모바일 계좌로 송금된 모금액은 지난 25일 오후 1시 기준 총 1640만 위안이 모였다.

모금을 시작한 지 불과 39시간 만에 알리페이(Alipay)를 통한 송금액 1448만 위안, 위챗페이(Wechat pay) 약 9만 위안, 시중 은행을 이용한 송금액은 100만 7656위안에 달했다.

총동문회 측은 26일 오전 10시를 기점으로 ‘기부금 액수가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밝히며, 기부 모금 행사 일체를 정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까지 기부받은 후원금의 전체 금액을 공개, 모금 계좌 당사자와 계좌 정보, 계좌별 모금액의 규모 등을 일체 일반에 공유하는 방식으로 투명성을 높이겠다는 입장이다.

총동문회 관계자는 “기부금의 규모가 엄청난 액수인 만큼 이른 시일 내에 그 내용을 정리해 보존하고 일반에 공유할 계획”이라면서 “기부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껏 두 명의 우한대 동문의 계좌를 통해 기부금을 받았으며, 해당 금액은 모두 본인들의 계좌에서 인출한 상태”라면서 “총동문회 측은 의학과, 법학과, 미디어정보학과, 전기학과 등의 동문으로 구성된 모금 관리팀을 꾸려 모든 장부를 정리하고 감독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 어떤 부정도 없도록 해당 모금액에 대한 사용 명세는 물론, 총 7명에 달하는 동문 관리자 명단과 관리자 개개인의 성명, 전공 학과, 나이 등에 대한 개인정보를 공개했다.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한 모금은 이들뿐만이 아니다.



우한대 출신으로 알려진 레이쥔(雷军) 샤오미(小米科技) CEO는 지난 25일 총 1000만 위안(약 17억 원)의 기부금을 우한 인민병원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26일 당일 샤오미 측은 총 30만 위안 상당의 마스크, 체온기 등 각종 의료 물자를 추가로 전달, 우한 폐렴 사태 진정을 위해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는 방침을 공고히 했다.

또한, 우한대 인민병원에서 근무 중인 3명의 의료진 역시 최근 릴레이 후원 모금 행사를 진행했다. 이들은 온라인 개인 SNS를 통해 총 15시간 동안 600만 위안 규모(약 11억 원)의 모금액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