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종 코로나 확산 속 ‘반려견 마스크’ 착용 사례 中서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저우톈샤오)

▲ (사진=저우톈샤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자 사람과 함께 생활하는 반려동물을 위한 마스크 구매가 급증하고 있다고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이 3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에 본사를 둔 한 온라인 판매업자는 현재 반려견 전용 마스크의 일간 판매량이 10배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2018년부터 중국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에서 반려견 전용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는 저우톈샤오(33)는 지난달 말 중국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가 처음 발생한 이후 마스크 판매량이 월간 150개에서 일간 50개로 급증했다고 말했다.

사일러라는 이름의 6살 보더콜리를 기르고 있는 이 남성은 “(반려견)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기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가 창궐해 사람들은 자신들의 건강은 물론 반려동물들의 건강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인다”면서 “(개 마스크는) 사람을 위해 제작된 의료용 마스크만큼 전문적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기능적”이라고 설명했다.

▲ (사진=저우톈샤오)

이어 “이런 마스크의 주목적은 매연을 막을 뿐만 아니라 개가 바닥에 있는 음식을 먹거나 핥는 행위를 막아 신종 코로나에 노출되는 것을 예방한다”면서 “처음에 개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려 할 수도 있지만, 예방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감염병 전문가로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의 선임 전문가팀의 일원인 리란주안(李兰娟) 교수는 앞서 29일 중국 중앙(CC)TV와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가 중국 본토에서 유행하는 동안 반려동물 주인들 역시 자신이 기르는 동물들의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만일 당신 개가 밖에서 뛰어다니다 신종 코로나에 직접 감염되거나 환자와 접촉해 전염된다면 사람처럼 격리해야 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는 포유류 사이에서 확산하므로, 우리는 다른 포유류에 대해서도 예방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30일 현재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에 전염된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WHO는 “반려동물과 접촉한 뒤에는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어야 반려동물과 인간 사이에 전염될 수 있는 대장균을 비롯한 기타 세균이 현저하게 감소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면서 반려동물도 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는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자 이런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중국에서는 31일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확진자가 9692명, 사망자 213명으로 늘어나는 등 사태가 안정될 조짐을 보이고 있지 않다. WHO는 30일 긴급위원회를 소집해 신종 코로나와 관련 국제공중보건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