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종코로나’ 위험에도 마스크 착용 거부하고 침뱉은 中여성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여성(사진 아래, 붉은 옷)이 경찰의 제재를 받고 있다(동영상 캡쳐)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에서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중국의 한 여성이 쇼핑몰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다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이 여성은 얼마 전 광둥성 선전시에 있는 한 대형 쇼핑몰센터에서 쇼핑을 즐기던 중 경비요원의 제재를 받았다.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을 거부했기 때문이다.

중국 최대 도시 중 하나인 선전시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2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공공장소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내용의 법규를 시행 중이며, 이를 어길 시 강제 연행 등의 조치를 받을 수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시 함께 쇼핑몰에 있었던 다른 고객들이 수차례 이 여성에게 마스크를 착용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이 여성은 들은 척도 하지 않거나 드러내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강하게 요청하는 한 승객에게는 침을 뱉는 등 비위생적이고 위험천만한 행동도 서슴지 않았다.

결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이 여성을 강제로 끌어내려고 하자, 여성은 경찰을 발로 차는 등 강하게 저항했다. 이에 경찰 서너 명이 한꺼번에 여성에게 달려들어 무릎을 꿇리고 바닥에 엎드리게 하는 등 험악한 장면들이 연출됐다.

마스크를 거부하는 여성과 이 여성을 통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경찰들의 모습은 당시 현장에 있던 다른 쇼핑몰 고객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여성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신종코로나 검사를 받았으며, 다행히 비감염자로 확인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은 사람이 침을 뱉거나 마구잡이로 물건을 만졌던 해당 쇼핑몰은 2시간에 한 번씩 방역작업이 이뤄졌으며, 문제의 여성은 병원에서 검사를 마친 뒤 경찰서로 연행됐다. 이 여성에 대한 기소 여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3일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누적 확진자가 1만 7205명, 사망자는 349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2829명, 사망자는 57명 늘어난 수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