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키니 상의벗고 다닌 여성…또 불거진 토플리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름이 한창인 아르헨티나에서 또 토플리스 논란이 불거졌다.

아르헨티나 리오네그로주 그루타스 해수욕장에서 토플리스 때문에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현지 언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경찰은 인파가 많은 해수욕장에서 가슴을 들어낸 채 차를 마시는 하는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출동한 경찰이 보니 신고 내용은 사실이었다.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문제의 여성은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곳에서 비키니 하의만 입고 마테를 마시고 있었다. 마테는 남미, 특히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에서 국민적 사랑을 받는 전통 차다.

경찰은 여성에게 즉시 가슴을 가려달라고 했지만 여성은 거부했다. 여성은 "토플리스로 차를 마시며 일광욕을 즐기고 있을 뿐"이라면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준 것도 없는데 왜 간섭하느냐"고 항의했다.

한동안 실랑이 계속된 가운데 경찰이 "거부하면 연행하겠다"고 경고하자 여성은 결국 비키니 상의를 입었지만 이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논란에 불이 붙었다. 토플리스에 찬성하는 쪽에선 금지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경찰의 잘못을 지적한다.

그루타스의 전 시의원이자 시장후보였던 정치인 호르헤 로페스는 "가슴 노출에 대해선 금지조례가 없다"면서 토플리스는 합법이라고 주장했다.

로페스는 "토플리스를 금지하는 규정은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금지되지 않은 건 곧 허용된 것이라는 일반적인 법률원칙을 적용하면 공권력이 토플리스를 막는 건 공권력 남용"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그러나 풍기문란으로 처벌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크루타스의 치안을 담당하고 있는 29번 경찰서의 서장 후안 콜피는 "처음엔 경고를 하고, 거부하면 풍기문란으로 연행이 가능하다"면서 "이 사건에 대한 경찰의 대응엔 문제가 없다"고 했다.

인터넷에서도 찬반론이 갈리면서 논란이 후끈 달아올랐다. 다만 찬성 쪽으로 약간은 저울이 기운 듯하다.

현지 언론은 "가슴을 드러내는 게 이런 소동을 일으킬 정도로 대단한 사건인가" "제발 남에게 무언가를 강요하지 말자. 토플리스는 본인의 자유"라는 등 토플리스를 지지하는 의견이 우세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그루타스에선 과거에서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여성 3명이 해변에서 토플리스를 하다 경찰의 저지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여성들은 "내가 편해서 상의를 벗은 것일 뿐 가슴을 보라고 노출한 게 아니다. 자유를 제한하지 말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사진=나시온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