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견 위해 전세기 포기하고 中 우한에 남은 호주 여대생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4일 호주 정부가 중국 우한에 전세기를 보내 243명의 호주인을 대피시킨 가운데 반려견 때문에 우한에 남기로 결정한 한 여대생의 사연이 호주 채널9 뉴스에 보도됐다.

류보프 아후자(21)는 중국 허베이성 우한시에 위치한 화중과기대학 동제의학원에서 의학을 공부하면서 아르웬이라는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다.

지난 4일 호주 전세기가 후안을 출발 하기 전 아후자는 호주 외교부로부터 전세기 탑승 연락을 받았다. 그러나 전세기에는 반려견을 태우는 것이 허락되지 않아 결국 그녀는 반려견과 함께 우한에 남기로 결정했다.

아후자는 우한에 봉쇄령이 내려지기 전에도 이미 비행기를 타고 중국을 떠나는 것을 포기한 상태였다. 그녀는 "중국 춘절기간에는 많은 사람들이 이동을 하기 때문에 아르웬을 비행기에 태울 수도 없었다. 그렇다고 아르웬을 혼자 두고 나혼자 호주로 가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증상이 없는 내가 차라리 우한에서 아르웬과 함께 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것이 수백명과 좁은 전세기에서 10시간 이상을 비행 하고, 14일 동안 격리생활을 하는 것보다 감염 가능성이 낮을 거라는 생각도 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반려견과 후안에 남은 아후자는 자신의 의학 지식을 총동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을 방지하고 있다. 그녀는 외부와의 접촉을 완전 차단한 채 아르웬과 고립된 생활을 하고 있다. 오직 식료품을 사기 위해서만 외출을 하며, 외출 시에는 2개의 마스크를 착용하고, 후드티로 머리와 얼굴 전체를 가리고 장갑을 끼고 커다란 자켓을 입고 나간다.

캔버라에 살고 있는 그녀의 부모와 여동생들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아후자를 걱정하는 가족들은 매일같이 그녀에게 호주로 돌아오라고 간청하고 있다.

아후자는 "자가 격리를 하는 사람들이 아파트 창가에서 '우한 짜요'(武汉加油: 우한 힘내라!)를 외치며 격려하는 것을 보았다"며 "서로 격려하고 힘을 합치면 이 어려운 시간을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 전세기 대피 과정에서도 일부 교민들이 반려동물 때문에 전세기 탑승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후자의 사연이 담긴 뉴스에는 아후자와 아르웬을 응원하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6일 현재 중국의 신종 코로나 누적 사망자는 560명에 이르고 확진자는 2만 8000명을 넘어서고 있다. 또한 개나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수 있다는 오보가 전해지면서 반려동물을 내다 버리거나 죽이는 사례가 발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