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갑오징어도 저녁 만찬을 위해 점심을 적게 먹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럽 갑오징어. Credit: Pauline Billard)

사람은 미래의 더 큰 이익을 위해 현재의 작은 이익을 포기할 수 있다. 돈을 바로 다 써버리지 않고 저축하거나 저녁때 뷔페식당을 예약했다면 점심을 가볍게 먹는 행위가 여기에 해당한다. 하지만 대다수 동물은 상황에 맞춰 미래 계획을 세울 만한 지능이 없다. 겨울을 나기 위해 식량을 모으는 행동도 대부분 본능에 기댄 것이다. 그러나 항상 그렇듯이 예외는 존재한다.

케임브리지 대학의 연구팀은 갑오징어가 학습을 통해 미래를 예측하고 행동을 바꿀 수 있는지를 연구했다. 갑오징어는 문어, 오징어 등과 함께 연체동물의 주요 그룹인 두족류를 이루는 동물로 무척추동물 가운데 지능이 가장 높은 축에 속한다. 연구팀은 유럽 갑오징어 (European common cuttlefish, Sepia officinalis) 29마리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우선 갑오징어가 선호하는 먹이를 찾기 위해 게, 새우, 물고기 등 여러 가지 먹이를 갑오징어와 같은 거리에 두고 어떤 먹이를 선택하는지 확인했다. 그 결과 가장 선호하는 먹이는 새우로 확인됐다. 예를 들어 새우와 게를 같은 거리에 둘 때 29마리 모두 예외 없이 새우를 선택했다. 5일에 걸쳐 반복해서 이 사실을 확인한 연구팀은 새우와 게를 이용해 갑오징어의 지능을 테스트했다.



연구팀은 갑오징어에게 점심때는 충분한 양의 게를 주고 저녁때는 새우를 줬다. 점심때 게를 많이 먹으면 저녁때 새우를 충분히 먹을 수 없는 상황에 노출시킨 것이다. 그러자 갑오징어들은 점심때 게를 조금 먹는 식으로 환경에 적응했다. 저녁때 새우와 게를 무작위로 주면 점심에 나오는 게를 마다하지 않았지만, 저녁 메뉴가 새우인 것이 확실한 상황에서는 게를 적게 먹었다.

갑오징어가 미래의 더 큰 이익을 위해 현재의 이득을 포기할 수 있다는 증거다. 연구를 이끈 케임브리지 대학의 니콜라 클레이톤 (Nicola Clayton) 교수는 갑오징어가 과거 경험을 바탕으로 빠르게 환경 변화에 적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척추동물은 매우 발달된 중추 신경계를 갖고 있어 가장 지능이 뛰어난 동물로 여겨진다. 하지만 두족류는 크고 잘 발달된 중추 신경계를 지녀 웬만한 척추동물 부럽지 않은 지능을 자랑한다. 예를 들어 문어가 다양한 사물을 인지하고 상황에 맞게 감쪽같이 흉내 내는 것도 높은 지능이 없다면 불가능하다. 이번 연구는 같은 두족류인 갑오징어 역시 만만치 않은 지능을 지녔음을 보여준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