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최악 홍수’ 시드니서 바다에서 떠밀려온 ‘상어’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불에 이어 22년 만의 최악 폭우로 홍수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호주 시드니에 물이 불어나면서, 수영과 낚시로 유명한 석호 안에서 상어가 포착돼 주민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시드니는 8일(현지시간)부터 주말 이틀 동안 400㎜의 비가 쏟아졌다. 이는 보통 2달 동안 내리는 비의 양으로 1998년 이후 22년 만에 내린 최악의 폭우로 기록되었다. 산불로 고생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번에는 폭우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시드니에서만 15만 가구가 정전 사태를 맞았으며, 홍수로 가옥이 침수되면서 이재민이 발생했다. 블루 마운틴을 연결하는 철도의 지반이 가라앉으면서 기차 운행이 중단되었고, 폭우와 강풍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가옥이 파괴되고, 차안에 있던 승객이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시드니 북부에 위치한 나라빈 라군(Lagoon·석호)에서는 불어난 물을 따라 석호 안으로 들어온 듯한 상어가 목격되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나라빈 라군에서 상어 목격'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와 퍼져나갔다. 동영상에는 가옥과 나무들 주변 물위로 상어 특유의 등지러미가 보여진다.

실시간 상어 포착을 알리는 '상어 목격'이라는 웹사이트에는 “9일 저녁 7시 30분경 나라빈 라군에 상어가 목격되었다. 폭우로 인해 바다와 석호의 입구가 연결되면서 상어가 석호 안으로 유입된 듯하다”고 알렸다.



이 석호에 상어가 유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07년에는 스티븐 벌리라는 지역 주민이 오리를 채가는 백상어를 목격해 주민들이 공포에 떨기도 했다. 당시 벌리는 “방학 기간이라 많은 아이들이 이곳에서 수영을 하는데 위험하다”며 “나는 이곳에서 낚시를 중단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석호는 수영과 낚시 등 레저 스포츠를 위해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이다. 동영상 속의 상어가 진짜 상어인지는 아직 확인이 되지 않았지만 와링가 자치제의 수상구조대는 혹시 모를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이 곳에서의 수영을 금지하며 되도록 물에 들어가지 말 것”을 경고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