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목에 타이어 낀 채 살던 악어, 4년 만에 구조의 손길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FP 연합뉴스

4년 동안 목이 타이어에 끼인 채 살아가는 악어가 드디어 자유와 건강을 되찾을 기회를 맞았다.

자카르타포스트 등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부 술라웨시 섬의 팔루 지역에서는 2016년 타이어가 목에 끼인 악어 한 마리가 발견됐다.

멸종위기종인 샴악어(Siamese Crocodile)에 속하는 이 악어는 2018년 인도네시아를 강타한 지진과 쓰나미에서도 살아남았지만, 타이어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고통을 받아왔다.

목에 타이어가 끼인 채 발견된 지 4년이 지나도록 어느 누구도 악어에게 자유를 되찾아 주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 악어에게 물려 중상을 입거나 목숨을 잃을 것이 두려웠기 때문.

급기야 술라웨시 지역 당국은 지난 1월 ‘악어의 목에서 타이어 제거하기’라는 기상천외한 대회를 열었지만, 이 대회는 결국 취소되고 말았다.

목숨 걸고 악어의 목에서 타이어를 빼내는데 성공한 우승자에게 주는 상품이나 상금도 마련돼 있지 않았을뿐더러, 이전까지와 마찬가지로 위험을 감수할 지원자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이 악어를 위해 목숨 건 도전을 하겠다고 나서는 이가 나타났다. 호주 국적의 조련사인 맷 라이트가 그 주인공이다.

목에 타이어가 끼인 채 생활하는 악어의 소식을 들은 라이트는 이 악어를 돕기 위해 얼마 전 술라웨시 섬 팔루에 도착했다.

그는 인도네시아에 도착한 직후 자카르타 당국에 악어의 접근을 허가해달라는 신청서를 냈고, 허가서를 획득한 직후부터 팔루에서 악어 구조 작전을 준비하고 있다.

라이트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이 악어는 호주의 악어들과 상황이 다소 다르다. 강에 떠내려오는 먹잇감이 많아서 배고프지 않은 상태라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서 “우선 악어에게 가까이 다가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붙잡은 뒤, 악어의 입을 묶고 진정시킨 다음 타이어를 잘라내는 것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악어의 목에서 타이어를 제거하는 구조 미션은 현지 시간으로 12일 예정돼 있으며,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