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마틴 스코세이지 딸 “기립박수가 오스카상 수상보다 좋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봉준호(50) 감독의 오스카상 수상 소감이 여전한 감동을 주는 가운데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77)의 딸이 당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스코세이지의 딸 프란체스카(20)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빠가 오스카상을 받는 것보다 기립박수를 받는 것이 더 좋았다"고 적었다. 할리우드에서 배우이자 연출가로 활동 중인 프란체스카는 이날 스코세이지 감독의 바로 옆자리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관람했다.

프란체스카는 "2020 오스카상 시상식은 기억해야할 밤이었으며 시상식 후 아빠와 3곳의 파티에 참가했다"면서 특히 "바로 옆에 앉아서 아빠를 향한 엄청난 기립박수를 경험했다. 우리 모두 (그 순간이) 오스카를 수상하는 것보다 좋다는 것에 동의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곧 영화 '아이리시맨'으로 감독상과 작품상에 도전했으나 무관에 그친 아쉬움을 객석에서 터진 기립박수로 털어버린 셈.

▲ 스코세이지 감독에게 찬사를 보내는 봉준호 감독. EPA 연합뉴스

앞서 지난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은 스코세이지 감독을 제치고 오스카 감독상을 받았다. 수상 소감에 나선 봉준호 감독은 “어렸을 적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말이었다. 이 말은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한 말이었다”면서 객석의 노장에게 찬사를 보냈다. 이에 스코세이지 감독은 순간 울컥하며 얼굴을 가리다가 환하게 웃어 보이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으며 오스카를 꽉 채운 배우들과 영화 관계자들은 모두 기립박수로 그에게 존경을 표했다.

▲ 스코세이지의 인스타그램 사진

이 장면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의 백미로, 미국은 물론 전세계 영화팬들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시상식 후인 11일 스코세이지 감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관의 설움을 달래는듯 반려견과 트로피를 상징하는 듯한 물건을 들고있는 재미있는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