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세계 건설폐기물 연간 13억t…日 연구진, 콘크리트 재활용법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건설 폐기물 연간 13억t…日 연구진, 콘크리트 재활용법 개발(사진=123rf)

흔히 건물을 철거할 때 나오는 콘크리트를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하는 방법을 과학자들이 고안해냈다.

일본 도쿄대 등 연구진은 6일 콘크리트 폐기물과 삼나무나 노송나무 등 폐목재를 잘게 부숴 혼합한 뒤 가열하면서 압축하는 방식으로 새로운 건축자재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 일본 연구진이 콘크리트 폐기물과 폐목재를 가지고 새로운 건축자재를 만들어냈다.(사진=도쿄대)

이른바 ‘재활용 콘크리트’로 불리는 이 자재는 기존 콘크리트보다 굽힘 강도가 몇 배 높은 특성을 지녔다고 연구를 주도한 사카이 유야 강사(조교수급)는 설명했다.

이런 특성은 목재에서 나오는 성분 가운데 하나인 ‘리그닌’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진은 이런 성분이 여러 식물에 들어있다는 점에 착안해서 실험을 통해 콘크리트 파편을 접착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콘크리트 폐기물은 일본에서 연간 3500만t 발생한다. 이는 2018년 기준 국내 폐콘크리트 발생량(4502만t)보다 적은 수준이다.



일본에서는 여러 방안을 마련해 재활용률이 98%에 달하긴 하지만, 그중 90% 수준은 도로를 포장할 때 땅밑에 묻는 것일 뿐, 순환을 이상으로 하는 실질적 재활용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다.

콘크리트를 만들 때는 시멘트가 필요하지만, 그 시멘트를 만들 때는 이산화탄소가 대량으로 발생한다. 따라서 지구 온난화를 방지하는 측면으로도 콘크리트를 실질적으로 재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콘크리트 폐기물을 포함한 건설 폐기물은 전 세계적으로도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트랜스페어런시 마켓 리서치’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건설 폐기물은 매년 13억 t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오는 2025년 안에 22억 t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