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대통령전용기 타고 테마파크 놀러간 콜롬비아 영부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통령전용기 타고 막 놀러다녀도 되는 겁니까?"

콜롬비아 이반 두케 대통령부부에게 이런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대통령가족이 생일을 맞아 대통령전용기를 타고 테마파크에 놀러간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다. 콜롬비아 정부는 "규정에 어긋나는 부분은 없다"고 해명했지만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리아 훌리아나 루이스 영부인은 루시아나, 마티아스, 엘로이사 등 3명의 자녀와 함께 지난 7일(이하 현지 시간) 콜롬비아 공군 소속 포커 002호기를 이용해 콜롬비아 서부 킨디오에 있는 테마파크를 방문했다. 이날은 막내 엘로이사의 생일이었다.

전용기에는 4명 외에도 8명이 더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생일을 맞아 대통령 가족이 지인들과 함께 테마파크로 놀러가면서 대통령전용기를 이용한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뒤늦게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나자 난처해진 콜롬비아 정부는 부랴부랴 성명을 내고 해명에 나섰다.

콜롬비아 정부는 "비행은 이미 오래 전부터 예정돼 있었던 일정"이라며 "법적으로 하자가 없는, 투명한 비행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콜롬비아 정부는 "국가의 자원은 결코 사적을 사용되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의 일정을 맞추기 위한 여행이었다는 점을 이해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반 두케 대통령은 8일 킨디오에서 하루 종일 머물며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이반 두케 대통령은 일정을 마친 후 미리 킨디오에 가있던 가족들과 합류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부 관계자는 "대통령전용기가 미리 킨디오에 가서 대통령을 기다린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궁색한 변명이라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콜롬비아의 대통령전용기는 공군 소속이다. 대통령만 이용할 수 있는 포커 001호기가 있고, 경우에 따라 대통령 외에 국익에 중요한 인물에게 내줄 수도 있는 포커 002호기가 있다.

포커 002호는 대통령의 가족이나 외국 정상, 고위급 외교관 등이 이용할 수도 있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 대통령가족이 대통령전용기를 이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선 명확한 규정이 없다.



콜롬비아 정부는 이 규정을 들어 "이번 비행에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가족들이 생일에 놀러가는 데까지 전용기를 타야 하는가"라는 비난에도 일리가 있는 셈이다. 한편 콜롬비아에서 대통령전용기의 사적 이용으로 논란이 불거진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94년 세사르 가비리아 당시 대통령은 생일을 맞은 영부인을 위해 공연을 하도록 악단에게 대통령전용기를 내줘 거센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