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드디어 꺼졌다”…뉴사우스웨일스 주 산불 공식적으로 종료 선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9월부터 시작해 장장 6개월 동안 타올았던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산불이 공식적으로 종료되었음이 선언되었다. 13일(현지시간) 오후 롭 로저스 NSW 산불방재청 부청장은 “트라우마적이고 힘들었던 그동안의 산불이 마침내 모두 종료되었다”고 발표했다.

최근 24지점의 산불이 남아 있었지만 지난 6일부터 쏟아진 폭우로 전지역의 불길이 소멸되었다. 이번 폭우는 산불이 발생한 호주 동부지역에 골고루 비를 뿌렸다. 일부지역에서는 이틀만에 최고 400㎜의 비가 쏟아져 홍수피해가 속출했지만 마침내 산불을 종식시켰다.

이번 폭우로 특히 210일 간 산불이 타올랐던 NSW주 포트 맥쿼리 지역의 산불이 마침내 꺼졌고, 72일 간 타오르며 300여채의 가옥을 소실시킨 숄해븐지역의 산불도 마침내 마감했다. NSW주는 지난해 9월부터 1만 1000여군 대 지점에서 산불이 발생해 540만 헥타르(ha)가 잿더미로 변하면서 2400여채의 가옥이 소실되었고 25명이 사망했다. 기능적 멸종위기까지 나온 코알라등 야생동물 수억여 마리가 불에 타죽기도 했다. 시드니를 포함한 대도시를 덮은 연기로 호흡기 환자가 속출했고, 마스크를 쓰고서 집을 나서는 새로운 풍속도가 생겨나기도 했다.



호주 전지역으로 보았을때는 우리나라 면적을 넘는 지역이 불에 타 6500개 건물이 소실되었으며, 10억 마리 이상의 야생동물이 죽었고, 33명이 목숨을 잃었다. 로저스 부청장은 “이제 우리는 산불로 타버린 지역에서 다시 삶을 시작하는 시민들을 도우는데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선언했다. 로저스 부청장의 발표문에는 그동안 산불진압을 위해 고생한 소방관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시민들의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