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긴 생머리 ‘싹둑’ 간호사 우한行...“코로나19 무섭지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전히 젊고 건강하며 책임져야 하는 가족도 아직 없다. 코로나19가 두렵지 않다”

최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의료 자원 봉사단 지원한 장샤오란 씨는 우한 시로 향하는 대형 버스 탑승에 앞서 이 같이 말했다.

지난 13일 오전 8시 푸젠성 소재의 의과대학부속병원 소속의 간호사 장 씨는 우한으로 출발하는 의료봉사단 버스에 탑승, 격려하는 가족들을 향해 이 같은 소회를 밝혔다.

1996년생의 장 씨(여, 25세)는 호흡기 치료 전문 병원 입사 1년차 신입 간호사다. 그는 지난달 23일 우한시 일대가 코로나19(신종바이러스 감염증) 전염 사태로 강제 봉쇄 조치된 이후 곧장 의료 자원 봉사 신청, 이번 6차 의료 자원봉사단 파견에 가까스로 합격한 사례자다.

우한질병관리센터는 장 씨의 의료 자원 봉사 신청에 대해 ‘경력 부족’ 등을 사유로 지속적으로 거절 의사를 전달해 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우한 시내에서 운영 중인 격리 중증 환자 병동의 파견 의료단 선정 기준은 ‘수간호원 이상의 경력을 갖출 것’이 요구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장 씨의 총 6회에 걸친 의료단 지원 신청 결과 지난 12일 오후 20시 경 장 씨에게도 우한 시 격리 병동으로 향하는 추가 의료봉사단에 합류하라는 공고문이 통지됐던 것.

해당 통지문를 전달받은 장 씨는 “아직까지 결혼을 하지 않았던 덕분에 책임져야 할 남편도 없고 자녀도 없다”면서 “부모님께서는 오히려 이런 나의 (의료봉사단 지원)선택을 응원해주신다. 우한시 의료진 중 상당수가 감염 등의 위험에 노출돼 있고 극히 소수자의 사례지만 과로사한 경우도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장 씨는 “이런 이유 탓에 일부에서는 우한시 일대로 향하는 자원봉사단의 행보를 마치 전쟁에 출정하는 것처럼 전선에 나간다고 표현하는 이들이 있다”면서 “(나는)그 전선이 두렵지 않다. 특히 어머니가 지속적으로 응원해주고 격려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장 씨는 의료 봉사단 합류에 앞서 평소 길게 길렀던 생머리를 짧게 잘랐다. 허리까지 길게 내려왔던 긴 생머리를 수년 째 유지했던 장 씨는 의료진 자원 봉사를 위해 짧은 단발머리로 변신하며 마음을 다 잡았다고 밝혔다.

특히 장 씨의 긴 머리를 직접 이발한 이는 그가 재직 중인 병원의 간호부 린안련 주임 간호사였다.

올해 23년 차의 수간호원 린 주임 간호사는 우한 시 자원 봉사를 떠나는 장 씨를 격려하기 위해 이 같은 이발 이벤트를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날 이발 현장에 참석한 수많은 인파 속에서 장 씨는 수 년 동안 길러온 머리카락이 잘려나가는 순간 눈물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장 씨는 이발 이벤트가 종료된 직후 “최근 전염병 창궐지역으로 알려진 우한일대를 찾은 의료진의 수가 전국적으로 1만 명을 넘어섰으며 파견된 군의관들의 수까지 헤아리면 2만 명을 넘을 것”이라면서 “전염병과 싸우는 환자들과 이를 돌보는 의료진 모두 이 고난의 상황을 극복하고 무사히 일상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 씨의 사연은 중국 국영 언론 인민일보와 환구시보 등을 통해 중국 전역에 보도됐다.



장 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단발로 자른 머리는 머지않아 곧 다시 길어질 것이며 우한에도 봄이 곧 올 것이라며 온 국민들이 의료 봉사단을 응원하고 있다’, ‘무사히 전쟁에서 승리하고 돌아오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