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교사와 남학생이 찍은 커플사진, 폭발적 인기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학생들이 모두 외면하는 남학생의 손을 잡아준 건 얼굴도 곱고 마음까지 착한 여자선생님이었다. 덕분에 남학생은 꿈에도 기대하지 못한 1등의 영광을 얻었다.

멕시코의 한 초등학교에서 최근 벌어진 실화다. 멕시코 오브레곤에 있는 5번 중학교 학생회는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온라인 커플사진 경연대회를 열었다. 남녀가 다정하게 찍은 사진 중 최고 인기작을 뽑는 대회다.

응모 방식은 간단했다. 응모를 희망하는 학생은 커플사진을 찍어 학생회가 개설해 운영하고 있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리기만 하면 됐다.

학생회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오른 사진 중 네티즌 반응이 가장 뜨거운 사진을 최고작으로 선정하기로 했다. 영예의 최고작의주인공에겐 밸런타인데이 데이트를 위해 영화관람권을 주기로 했다. 이 학교에 다니는 루이스 리카르도도 커플사진 경연대회 응모를 원한 남학생 중 한 명. 리카르도는 같은 반 여학생들에게 함께 사진을 찍자고 했지만 번번이 거절을 당했다.

리카르도는 언어장애를 갖고 있어 평소 말이 어눌하다. 그런 리카르도에게 관심을 보인 여학생은 단 한명도 없었다.

함께 사진을 찍을 여학생을 구하지 못해 꿈이 좌절될 위기에 처했을 때 그를 찾아온 건 미셸이라는 이름의 한 여교사였다. 우연히 학생들의 대화를 듣고 리카르도의 사정을 알게 된 여교사는 리카르도를 찾아가 "아직 커플사진 찍지 않았지? 나랑 찍을래?"라며 손을 내밀었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여교사 덕분에 소원했던 커플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됐지만 리카르도는 왠지 수줍었던 것 같다. 사진을 보면 여교사는 자연스럽게 웃고 있지만 리카르도는 약간 겸연쩍어 하는 얼굴이다.

이런 우여곡절 끝에 리카르도가 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사진은 예상을 뒤엎고 그야말로 대박을 냈다.

소문을 듣고 페이지에 몰려간 네티즌들이 저마다 ‘좋아요’를 눌러주고 댓글을 달아주면서 압도적 최고작으로 선정된 것. 리카르도의 커플사진에 반응한 네티즌은 무려 8만 명을 웃돌았다.



학생회는 리카르도의 커플사진을 최고작으로 선정하면서 "응모한 커플 중 가장 쿨한 커플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1등으로 선정되면서 영화관람권 2장을 받은 리카르도는 엄마와 영화관데이트를 할 생각이다.

리카르도는 "가정 형편이 어려워 평소 극장에 가질 못한다"면서 "엄마와 함께 영화를 보면서 밸런타인데이 데이트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오브레곤 5번학교 페이지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