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NS 속 ‘완벽 몸매’와 ‘실제 몸매’ 차이는…핀란드 20대 여성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같은 사람 다른 각도의 사진.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인 푸토는 배에 잔뜩 힘을 주는 것만으로도 다른 몸매처럼 ‘보이게’ 만들 수 있으며, 모든 것이 스스로 사랑해야 할 자신의 몸이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속 사진의 ‘실제 모습’을 가감없이 드러내는 20대 여성의 고백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비즈니스인사이더가 17일 소개한 이 여성은 올해 핀란드 국적의 사라 푸토(23)로, 2016년부터 ‘인스타그램 vs 리얼리티’를 주제로 한 사진들을 꾸준히 공개해왔다.

푸토는 포즈 또는 카메라의 각도에 따라 외모나 몸매가 완전히 달라 보일 수 있으며, 포토샵 보정 효과를 이용할 경우 이러한 ‘착시’를 더욱 극대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녀는 “2015년부터 운동과 건강을 주제로 한 인터넷 게시물을 만들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근육을 구부려 완벽하게 나온 사진만 공개했었다”면서 “SNS에 올라온 다른 사람의 몸매와 나 자신을 비교할 때마다 매우 불쾌한 기분을 느껴야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내가 공개하는 사진들은 그저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어할 뿐인 사진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이후 나는 완벽한 각도와 조명에서 찍은 사진과 완전히 내려놓고 편안하게 찍은 사진을 동시에 공개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푸토는 배에 힘을 잔뜩 주거나 구부리거나 혹은 똑바로 서서 몸을 비트는 자세 등이 실제와는 완전히 다른 사진을 만들어낸다고 설명했다.

푸토는 “사람들의 몸매는 각자 다 다르다는 것을 잊고 있었다”면서 “사람들의 문제는 SNS에서 오로지 한가지 타입(날씬한 몸매)의 몸매만 찬양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때때로 불룩한 배가 매우 평범한 모습이라는 사실을 잊는다. 왜냐하면 SNS에서 매일같이 완벽한 몸매만 보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푸토의 이러한 고백과 노력은 많은 SNS 사용자들에게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그녀의 ‘인스타그램용 사진 vs 실제 사진’ 프로젝트가 팔로워들에게 타인의 기준에만 치우쳐 있던 자신의 진짜 몸을 깨닫고 현재의 몸을 사랑하는 법을 깨닫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