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독일서 2000년 된 로마군 단검 발견…“고위 장교 것으로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독일서 2000년 된 로마군 단검 발견…“고위 장교 것으로 추정”

독일에서 2000년 전쯤 로마군의 한 고위 장교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려한 단검 한 자루가 발견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더 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단검은 서기 1세기쯤 게르만족과 싸웠던 한 로마 병사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며, 라임나무 껍질 장식과 허리에 묶었던 것으로 보이는 호박색 띠까지 남아있을 정도로 보존상태가 양호하다.

▲ 이 단검은 19세의 젊은 고고학자 니코 칼만(사진 왼쪽)이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소도시 할테른 암 제(이하 할테른)에 있는 한 묘지 부지에서 한때 로마제국의 변두리였던 곳에 땅을 파다가 발견한 것이다.

이 단검은 19세의 젊은 고고학자 니코 칼만이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소도시 할테른 암 제(이하 할테른)에 있는 한 묘지 부지에서 한때 로마제국의 변두리였던 곳에 땅을 파다가 발견한 것이다. 처음에는 두꺼운 녹에 뒤덮여 있어 단검의 형체를 거의 알아볼 수 없었다.



특히 이 검은 로마제국 초기 가장 굴욕적인 패배 중 하나로 기록되는 라인강 동쪽 숲에서 벌어진 대규모 전투에서 2만 명에 달하는 로마 병사가 전멸했을 때 시신에 섞여 땅에 묻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성인 남성 팔뚝 정도의 길이에 해당하는 검날이 달린 이 철제 단검은 백병전에서도 쓰인 푸기오로 추정된다. 비록 길이는 짧지만 날이 넓고 튼튼해 전투용 보조 무기로 충분히 사용됐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푸기오는 권력의 상징으로 로마 황제들이 초상과 동상에서 한 손에 들고 있는 모습으로 자주 등장한다. 이번에 발견된 단검 역시 그 손잡이와 겁집에 무늬가 새겨진 유리와 붉은색 에나멜(도료), 청동과 은으로 된 실로 화려하게 장식돼 있다. 이를 보면 이 검의 주인은 상당한 권력을 지녔던 것으로 추정된다. 또 검날에는 혈액이 흐르도록 홈이 파여 있는데 이는 검으로 적을 찌른 뒤 쉽게 빼낼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검은 원래 모습으로 복원하는 데 9개월이라는 시간이 걸렸으며 오는 2022년부터 할테른의 로마역사박물관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현지 베스트펠라-라페 의회의 고고학 책임자인 미하엘 린드는 “정확한 정보를 지닌 위치에서 이처럼 검날과 검집 그리고 허리띠까지 완벽하게 보존된 상태에서 이런 유물이 발굴되는 경우는 유례를 찾아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로마제국 시대 병사들이 사용한 단검은 푸기오 외에도 글라디우스가 있다. 글라디우스는 60㎝ 내외의 길이에 1㎏가량의 무게를 지닌 검으로, 로마군이 지중해를 제패하게 만든 일등공신 역할을 했던 주력 무기였다. 로마 병사들은 일단 실전에 들어가면 2m 내외의 창인 필룸을 적을 향해 두 번 던지고 그다음 길이 1.2m, 폭 80㎝의 사각 방패인 스쿠톰으로 몸을 가린 상태에서 적에게 다가가 글라디우스로 빈틈을 노려 찌르는 방식으로 싸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LWL-Römermuseum Haltern am See/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