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을 부탁해] ‘아직도 안 쓰세요?’…손 씻을 때 꼭 비누 써야하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 씻기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가장 손쉽고 정확한 방법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손을 자주 씻고, 오염된 손으로 코나 입 등을 만지지 않는 것으로도 상당한 예방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하는 가운데, 단순히 물로 헹구는 수준의 손 씻기는 큰 효과가 없다는 사실이 실험을 통해 입증됐다.

최근 영화 '겨울왕국'에서 ‘안나’ 목소리 역을 맡았던 배우 크리스틴 벨은 자신의 SNS에 다양한 손 씻기 방법을 시험한 뒤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크리스틴 벨이 공개한 사진들은 글로점(glo-germ)으로 불리는 손 씻기 교육용 로션을 바른 뒤 비누의 사용 여부와 손 씻는 시간에 따라 글로점이 얼마나 잘 씻기는지를 자외선 촬영한 것이다.

사진에서 손을 뒤덮고 있는 흰색이 바이러스 등 이물질을 의미하는데, 역시 흰색 물질이 완벽히 씻겨져 내려간 것은 비누를 이용해 30초 동안 손을 씻었을 경우다.

뒤이어 비누를 이용해 각각 15초, 6초 정도 씻을 경우, 손등의 이물질은 대체로 씻겨져 내려가지만 손가락과 손가락 사이에는 여전히 흰색 물질이 남아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충격적인 것은 비누로 손을 씻지 않았을 때 결과다. 그저 물로 헹구듯 비누를 사용하지 않고 손을 씻을 경우 오염물질이 거의 씻기지 않는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비누를 쓰지 않고 6초 정도 씻어도 결과는 비슷했다.

전문가들은 비누와 물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 손 소독제를 이용할 것을 권장한다. 다만 알코올(에탄올)이 70% 이상 함유된 손 소독제를 사용하는 것이 바이러스의 보호외막을 파괴해 빠르게 없애는 방법이다.



또 손을 지나치게 많이 씻어 손이 건조해졌다고 해서, 손 소독제를 이용하기 전 핸드크림을 바르는 것은 옳지 않은 방법이다. 전문가들은 핸드크림이 만든 장벽 때문에 손 소독제가 피부에 숨어있는 바이러스를 죽이지 못할 수 있다면서, 먼저 손 소독제를 사용하고 건조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핸드크림을 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