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스크까지 ‘맞춤’…반려견에 1900만원 쓰는 남성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과 다름없는 반려견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등 각종 감염병에 걸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아낌없이 돈을 쏟아붓는 남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브라질에서 태어나 영국 런던 서부에 사는 이스라엘 카솔(38)은 전직 모델로, 언제 어디서나 미니어처 핀셔 종의 생후 8년 된 반려견 ‘토비’와 함께 한다.

영국 당국이 코로나19 감염 방지와 관련해 반려견은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고 발표했지만, 카솔은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카솔은 반려견에게 꼭 맞는 ‘맞춤 마스크’ 제작을 의뢰했고, 여기에서 더 나아가 자신과 세트로 착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까지 지정했다.

카솔은 “반려견 토비는 내 아들이나 다름없다. 나는 토비를 보호하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며 “외출할 때면 우리는 언제나 세트로 맞춘 마스크를 쓴다. 최근에는 황금별이 그려진 마스크를 맞췄다”고 말했다.

이 남성이 반려견의 사료를 위해 쓰는 비용은 한 달에 어림잡아 500파운드(약 77만원). 여기에 매달 구입하는 옷과 스파 서비스 및 코로나19 사태 이후 구입하는 마스크까지 합치면 한 달에 1000파운드(약 153만원), 1년에 1826만원 상당이다.

그는 반려견과 함께 맞춘 마스크를 쓴 사진을 SNS에 공개하기도 했는데, 사진을 본 일부 사람들은 ‘개가 호흡하는데 문제가 있을 것 같다’, ‘개에게 잔인한 행동’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카솔은 “일부 사람들의 반응을 보고 너무 놀라서 숨을 쉴 수 없을 정도였다. 나는 절대 내 반려견에 잔인한 행동을 할 수 없다”면서 “무슨 일이 있어도 반려견을 다치지 않게 할 것이며, 당연히 마스크를 써도 호흡에는 문제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버 택시도 이용하지 않고, 모든 일정을 자가용으로 직접 소화하고 있다. 사람들과 악수도, 볼키스도 하지 않는다. 모두 반려견 토비를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