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깜짝이야!” 문간에 똬리 튼 거대 알비노 구렁이…학대 흔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골든코스트시 스네이크 캐쳐스 페이스북

집 문 앞에 떡하니 자리 잡은 대형 구렁이 한 마리 때문에 집주인이 놀라 자빠지는 일이 벌어졌다. 24일(현지시간) 호주 데일리메일은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시의 한 주택 문간에 똬리를 틀고 있던 희귀 알비노 구렁이가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익명의 주민 여성은 집 밖으로 나오려다 문 앞에 똬리를 튼 구렁이를 보고 아연실색했다. 구렁이는 주민이 부른 전문 ‘땅꾼’(뱀을 잡아 파는 사람)도 놀랄 만큼 크고 희귀한 모습이었다. 구렁이를 제거한 땅꾼은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거대 알비노 구렁이라니 얼마나 아름다운가”라고 밝혔다.

▲ 사진=골든코스트시 스네이크 캐쳐스 페이스북

구렁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6종의 뱀 중 하나인 ‘버마왕뱀’ 종으로, 길이 5m 무게 80㎏의 크기를 자랑했다. 게다가 구렁이의 가죽은 다른 개체와 달리 흰색에 노란색 반점으로 이뤄져 있었다. 알비노 구렁이였다.

알비노는 멜라닌 합성 결핍으로 신체 전반에서 색소 감소 현상을 보이는 선천성 유전 질환이다. 동물 전반에 걸쳐 나타나며 알비니즘(Albinism) 혹은 백색증이라고도 부른다. 정반대 개념으로는 멜라니즘(Melanism, 흑색증)이 있다.

이렇게 희귀하고 거대한 구렁이가 갑자기 어디서 나타난 걸까. 땅꾼은 구렁이가 개인이 사육하던 애완용일 것으로 추정했다. 구렁이의 몸 곳곳에 흉터가 남아 있었으며 심지어 꼬리는 잘려나가 있었기 때문이다. 땅꾼은 주인에게 학대를 당하던 구렁이가 우리를 탈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 사진=골든코스트시 스네이크 캐쳐스 페이스북

일단 구조된 구렁이는 안락사 처리됐다. 현지언론은 호주에서 버마왕뱀 소유가 불법인 데다, 만약 야생으로 돌아간다고 하더라도 생태계에 방해가 될 우려가 커 안락사됐다고 전했다.

최대 길이 7.6m, 무게 180㎏에 달할 만큼 거대한 버마왕뱀은 평생 길이가 자라난다. 주로 새나 포유류 등을 잡아먹는 육식성이다. 힘이 매우 강해 사람도 물거나 똬리로 조여 죽일 수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