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병원 복도 바닥에 누워 치료…참혹한 코로나19 스페인 환자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른 스페인의 의료 상황이 얼마나 열악한 지 보여주는 사진이 공개됐다.

스페인 일간 엘문도 등 현지언론은 23일(현지시간) 병상도 없어 아예 병원 복도에 드러누워 있는 치료를 받고있는 코로나19 환자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 모습이 촬영된 곳은 수도 마드리드 인판타 레오노르 병원 등으로 몰려드는 환자로 사실상 의료붕괴를 맞은 스페인의 상황이 여실이 드러난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많은 코로나19 환자들이 기침을 하며 병원 복도 바닥에 누워있고 그나마 몇몇만 산소탱크의 도움을 받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외신을 통해 전해진 스페인의 상황은 충격을 줄 정도로 심각하다. 24일 기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스페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만5136명, 사망자는 2311명에 달한다. 이중 수도 마드리드에서만 전체 확진자의 3분의 1에 달하며, 확산세가 통제 불능에 치달으면서 국가 의료시스템이 마비 직전이다.



특히 확진자 중 가장 큰 피해를 입고있는 층은 노인들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인들이 양로원이나 요양시설에서 그대로 내버려진 채 속속 발견되고 있다. 이중 일부는 심지어 코로나19로 사망한 뒤에도 침상에 방치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마르가리타 로블레스 스페인 국방장관은 “노인시설의 일부 노인들은 완전히 버려지고, 일부는 침상에 죽은 채 방치된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