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달 내 스웨덴 인구 절반 500만 명, 코로나19 감염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주요 쇼핑로의 모습. AP 연합뉴스

이달 말이면 스웨덴 인구의 무려 절반인 500만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최근 스웨덴 스톡홀름대학교 수학과 톰 브리톤 교수는 수학적 모형으로 분석한 결과 이달 30일이면 스웨덴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최대 500만 명에 달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로 유럽이 초토화되는 상황에서 스웨덴 정부는 독특한 대처방식으로 큰 주목을 받고있다. 국민의 이동권을 제한하지 않고 일상생활을 그대로 유지하는 이른바 ‘집단 면역'(herd immunity) 방식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 잘 알려진대로 현재 대부분의 국가들은 이동제한, 휴교, 휴업 등으로 봉쇄정책을 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반해 스웨덴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고령자 자가격리 등을 권고하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국만들의 일상 생활을 허용하고 있다. 이에 스웨덴 국경은 여전히 EU(유럽연합) 국가들에 열려 있고, 학교 수업도 정상적으로 진행되며 길거리와 식당에도 사람들이 가득하다.

브리톤 교수는 "현재 스웨덴의 코로나19 감염자는 5000여 명 이지만 실제로는 이미 100만 명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4월 중순이면 감염자가 절정에 이르며 30일이면 최대 500만명이 감염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현재 가장 믿을만한 데이터는 사망률 뿐"이라면서 "이를 이용해 추정 감염자 수를 계산할 수 있지만 이것도 3주 정도 지난 과거를 돌아보는 것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교수가 밝힌 3주의 의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접촉해 감염된 후 사망하기까기 걸리는 시간이다. 다만 브리톤 교수는 현재 스웨덴 정부가 펼치는 정책이 코로나19 확산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말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밝혔다.



그러나 ‘집단 면역' 방식에 대한 논란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스웨덴 전문가들과 시민들은 대체로 집단 면역 방침을 지지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도박'이라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대해 이자벨라 로빈 스웨덴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 해결은 장기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다"면서 "이 건 마라톤이다. 단거리 경주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3일 기준(한국시간) 스웨덴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5568명, 사망자는 308명으로 집계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