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길에 30시간 동안 방치된 시신의 안타까운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브라질의 60대 남성의 시신이 구조대와 경찰의 수습 거부로 30시간동안 방치돼 있다 간신히 수습됐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브라질의 60대 남성의 시신이 구조대와 경찰의 수습 거부로 30시간동안 방치돼 있다 간신히 수습됐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브라질 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 수가 2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아이들이 노는 축구장 바로 옆에 숨진 남성의 시신이 약 30시간이나 방치돼 있던 일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로이터 등 해외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발견된 시신은 발니르 다 실바라는 62세 남성으로 밝혀졌다. 그의 시신은 한 줄로 늘어선 주차된 차들과 작은 축구장 사이에 끼어있는 채 발견됐는데, 차량과 버려진 나무판 등으로 가려져 있었다.

특히 시신과 불과 몇 m 떨어진 곳에 있는 축구장은 성인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자주 방문하는 곳으로 알려졌고, 실제로 시신이 방치된 30시간 동안에도 축구장에서는 평상시처럼 이용가능했다.

가장 충격적인 것은 그의 시신을 방치한 것이 구급대원들이라는 사실이다.

보도에 따르면 인근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현지인들은 이 남성이 쓰러진 채 호흡곤란을 겪자 곧바로 구조대에 연락을 취했다.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미 상태가 악화돼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

하지만 구급대원들은 그의 시신을 거리에 방치한 채 현장을 떠났다. 시신을 수습하는 것은 자신들의 역할이 아니라는 게 구조대의 주장이었다.

소식을 들은 사망자의 아들(26)이 다음 날 순찰 중인 경찰들에게 시신 수습을 도와달라고 요청했지만, 경찰 역시 이를 거절했다. 결국 뒤늦게야 사망 소식을 들은 유가족이 시신을 수습하고 장례식장을 마련하기까지 30여 시간이 걸렸고, 그 동안 이 남성의 시신은 길거리 한 구석에 방치돼 있어야 했다.

이웃 주민들은 “사망한 실바는 아내가 사망한 뒤 매우 극단적인 성격으로 변했고, 결국 거리에서 살게 되면서 비극을 맞이했다”고 말했다.

유가족은 “실바의 사망진단서에는 그의 사인(死因)이 심장마비라고 적혀있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이 확실하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브라질은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2만 명을 넘어서면서 남미 내 코로나19의 새 진앙이 됐다. 22일 기준 존스홉킨스대학의 코로나19 집계 현황을 보면 브라질의 확진자 수는 33만890명으로 미국(159만 8631명)에 이어 두 번째고, 러시아(32만 6448명)가 그 뒤를 이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