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야생곰과 마주친 伊 소년의 침착함… ‘살금살금’ 기지 덕에 구사일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탈리아 숲에서 야생곰을 만난 소년이 가까스로 살아남았다. 25일(현지시간) ‘라 리퍼블리카’는 하루 전 이탈리아 북부의 한 숲에서 야생곰과 마주친 소년이 침착함을 잃지 않은 덕에 목숨을 건졌다고 보도했다./사진=유로뉴스 캡쳐

이탈리아 숲에서 야생곰을 만난 소년이 가까스로 살아남았다. 25일(현지시간) ‘라 리퍼블리카’는 하루 전 이탈리아 북부의 한 숲에서 야생곰과 마주친 소년이 침착함을 잃지 않은 덕에 목숨을 건졌다고 보도했다.

24일 트렌티노알토아디제 스포르미노레 지역에서 가족과 함께 등산에 나선 알레산드로(12)는 하산 도중 등골이 오싹해짐을 느꼈다. 아니나 다를까 소년의 등 뒤에는 거대 갈색곰 한 마리가 어슬렁거리고 있었다. 수풀에서 갑자기 머리를 불쑥 내민 곰은 소년을 뚫어져라 쳐다봤다. 놀란 소년의 아버지는 급히 카메라를 꺼내 들고 절대 뒤를 돌아보지 말라고 아들을 다독였다.

▲ 사진=유로뉴스 캡쳐

놀랄 법도 했으나 소년은 침착함을 유지하며 살금살금 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야생곰은 여전히 소년의 뒤를 밟고 있었다.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그때 소년이 무심코 뒤를 돌아봤다. 다행히 곰의 시선과 엇갈렸고 소년은 계속해서 아버지와 작은 목소리로 말을 주고받으며 길을 걸어 내려갔다. 소년과 아버지의 거리가 좁혀지자 두리번거리며 소년의 뒤를 따르던 곰은 두 발로 우뚝 서 두 사람을 응시하다 곧 사라졌다.

일촉즉발의 순간이었지만 침착함을 잃지 않은 덕에 소년은 한 차례의 공격도 받지 않고 무사히 아버지 품으로 돌아왔다. 소년의 아버지는 “숲에 도착한 지 얼마 안 돼 곰과 마주쳤다. 아들은 솔방울을 줍기 위해 우리보다 몇 발자국 앞서 있었는데 어느 순간 자신의 뒤를 따라오는 곰을 봤다”라고 말했다.

야생곰과 마주치고도 침착함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소년은 “평소 곰과 마주쳤을 때 행동 요령을 담은 책자를 유심히 봤다”고 밝혔다. 이어 “곰에게 위협감을 주지 않으면서 그 자리를 빨리 떠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되도록 곰과 시선을 마주치지 않으려 노력했고 다행히 곰도 내가 천적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한 것 같았다. 이제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아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우디네대학교 야생동물전문가 스테파노 필라코다는 “곰은 아마 소년의 가방 속에서 나는 냄새를 맡고 뒤를 따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소년의 손가방 안에는 숲에서 주운 솔방울이 들어 있었다. 전문가는 또 야생곰이 사냥하기 위해 밤을 기다리고 있었던 터라 특별한 공격성을 보이지는 않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 지역에는 80~90마리의 야생곰이 서식하고 있으며 여름이면 종종 야생곰 관련 사고가 벌어진다. 로마 라 사피엔자 대학교의 동물학자 루이지 보이타니는 이번 일이 곰과의 공존 가능성을 보여준다면서, 곰을 만났을 때 잘 대처만 한다면 아무런 사고 없이 지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곰이 위협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면서 “곰을 만났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