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벨기에 왕위계승 1위 엘리자베트 공주, 육군사관학교 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벨기에 왕위계승 1위 엘리자베트 공주, 육군사관학교 간다

벨기에의 왕위 계승자인 엘리자베트 공주(18)가 군사 훈련을 받는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24일(이하 현지시간) 헤트라스터뉴스(HLN) 등에 따르면, 얼마 전까지 영국 웨일스 애틀랜틱칼리지에서 학업을 이수해온 엘리자베트 공주가 8월 31일 벨기에 육군사관학교에 입학해 사회·군사학 1년 과정을 수료할 예정이다.

이 소식은 벨기에 왕궁이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엘리자베트 공주가 들판에서 혼자 조깅하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유하며 함께 발표한 것으로, 여러 현지언론에 대서특필됐다.



이에 대해 현재 벨기에 육사생도로 임관을 앞둔 에벌린 그레이브즈(22)는 현지언론을 통해 엘리자베트 공주에게 몇 가지 조언을 전했다.

그레이브즈 생도는 “내 조언은 무엇보다도 가능한 한 많은 친구를 사귀라는 것”이라면서 "총 쏘고 행군 등의 군사 훈련이 매우 힘들어 해마다 많은 생도가 자퇴한다"고 밝혔다. 이어 "육사 생활이 할리우드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진부한 모습과는 다르다"고 덧붙였다.

엘리자베트 공주는 벨기에 왕위 서열 1위로, 필리프 국왕과 마틸드 왕비 사이에서 장녀로 태어났다. 10년 전 법이 바뀌면서 첫째는 성별에 상관없이 왕위에 오르는 것이 가능해졌다. 엘리자베트 공주가 왕위에 오른다면 이 나라 첫 번째 여왕으로 기록된다.

엘리자베트 공주는 UWC 애틀랜틱칼리지에서 18개월 동안 기숙 생활을 한 뒤 폐쇄를 앞두고 지난 3월 브뤼셀로 돌아왔다. 다른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공주도 온라인 수업으로 학업을 마쳐야 해서 학교로 돌아가지는 않는다. 공주는 지난 두 달 동안 필리프 국왕과 마틸드 왕비 그리고 세 동생과 함께 브뤼셀에서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벨기에 왕궁/트위터·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