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흑인손자 구하려던 90세 할머니까지 조준? 美경찰 또 과잉진압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9일(현지시간) CNN과 워싱턴포스트 등은 텍사스주 경찰이 얼마 전 비무장 흑인 남성을 체포하면서 과잉 진압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강압적 체포에 항의하는 주민에게까지 총을 겨눴으며, 손자를 보호하기 위해 막아선 90세 할머니는 의식을 잃고 쓰러지기도 했다./사진=미들랜드시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지면서 유혈 폭동사태가 일어난 미국에서, 또 다른 과잉진압 논란이 불거졌다.

29일(현지시간) CNN과 워싱턴포스트 등은 텍사스주 경찰이 얼마 전 비무장 흑인 남성을 체포하면서 과잉 진압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강압적 체포에 항의하는 주민에게까지 총을 겨눴으며, 손자를 보호하기 위해 막아선 90세 할머니가 쓰러지기도 했다.

▲ 사진=미들랜드시

경찰은 16일 텍사스주 미들랜드 지역에 사는 흑인 남성 타이 앤더스(21)가 교통법규를 위반해 정지신호를 보냈지만 이를 무시하고 달아나 집까지 추격했다고 말한다. 집 앞에서 용의자와 대치한 경찰은 결백을 주장하는 그를 향해 일제히 총을 겨눴다.

영문도 모른 채 경찰의 포위망에 둘러싸인 용의자는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들어 보이며 비무장 상태임을 알렸지만 경찰은 총을 거두지 않았다. “왜 이러느냐”며 절규도 해봤으나 경찰은 조준 자세를 유지한 채 "쏘지 않겠다, 가까이 오라"는 명령을 반복할 뿐이었다. 겁에 질린 용의자는 연신 무섭다는 말을 반복하며 땅에 배를 대고 엎드려 빌었다.

▲ 사진=미들랜드시

비무장 용의자의 확실한 투항 의사에도 경찰이 "일어나라, 일어나기만 하면 된다"며 총을 거두지 않자 몰려든 주민들이 항의를 쏟아냈다. 주민들은 “그는 겁에 질려있다. 전부 총을 겨누고 있는 것이냐. 그는 흑인이다”, “얼마나 많은 흑인이 총에 맞는지 모르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경찰은 “용의자가 대화에 응해주기만 하면 된다”고 주민들을 제지했다.

그때 지팡이를 짚은 잠옷 차림의 할머니가 나와 손자 앞을 가로막아 섰다. 현지언론은 90세 할머니가 손자를 구하기 위해 총을 겨눈 경찰과 대치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끝까지 가까이 오라는 명령에 응하지 않자 결국 포위망을 좁혀 다가가 수갑을 채웠다.

▲ 사진=미들랜드시

이 과정에서 경찰에게 제압된 손자를 본 할머니가 쓰러졌고, 몰려든 주민들은 경찰에게 더욱 거세게 항의했다. 다행히 금방 정신을 차린 할머니는 “내 손자를 내버려 두어라”고 애원했지만 경찰은 그대로 용의자를 데리고 경찰차에 태워 호송했다.

미들랜드 시 당국이 공개한 경찰 보디캠과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경찰차로 끌려간 용의자가 계속해서 체포 이유를 묻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용의자는 정지신호를 무시했다는 경찰의 답변에 경찰차 안에서 울며 억울함을 표하기도 했다.



일단 법 전문가들은 경찰의 체포 과정에 문제가 없었다는 의견이다. 법집행분석가 제임스A.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경찰들이 총기를 꺼내든 것을 비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남성이 검문에 응하지 않았기에 (범죄혐의점) 있다는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표지판 앞에서 멈추지 않는 교통법규 위반으로 경찰이 차에서 내리라고 명령했으나 그에 불응했기에 벌어진 일이라는 것이다. 할머니가 쓰러진 것에 대해서는 "균형을 잃고 쓰러진 것 같다"는 경찰 진술이 있었다.

그러나 용의자는 체포 시점부터 줄곧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용의자의 변호사도 앤더스가 애초에 교통법규를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 이번 사건이 흑인에 대한 미국 경찰의 비인간적 대우와 과잉진압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맞대응을 예고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