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싼 값에 산 중고차의 비밀…숨겨진 마약 10억원 어치 ‘와르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텍사스 남성이 경매로 구입한 차량에서 발견된 시가 85만 달러 어치의 마약

미국의 한 남성이 경매를 통해 저렴하게 구입한 자동차 안에서 엄청난 양의 마약을 발견한 사실이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한 텍사스 남성은 지난달 말 경매를 통해 구입한 차량에서 마약으로 보이는 물건이 나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텍사스 웹 카운티 경찰이 문제의 차량을 수색한 결과, 차량 깊숙한 곳에서는 30여 개의 봉투에 나눠 담긴 마약이 발견됐다. 이중 17개는 차량을 구입한 주인이, 나머지 17개는 경찰이 차량 깊숙한 곳에서 추가로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34개의 봉투에 담긴 마약의 무게는 무려 33.5㎏, 시가로 10억 3620만 원에 달하는 엄청난 양이었다.

현지 경찰은 “문제의 마약을 발견한 직후 경찰에 신고해 준 차량 주인에게 매우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그가 나쁜 마음을 먹지 않은 덕분에 엄청난 양의 마약이 더 나쁜 곳으로 흘러가는 일을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발견된 마약은 코카인으로 확인됐다. 코카나무 잎에서 추출하는 코카인은 국소 마취제로서의 기능이 있으나, 치명적인 마약으로 분류돼 사용이 거의 금지돼 있다.

한편 세계 최대 마약 소비국인 미국 내 코카인 사용자는 2018년 기준, 2011년보다 42% 늘었고, 비슷한 기간 코카인 과다 복용으로 인한 사망은 세 배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마약 근절을 위해 코카인 주 생산국인 콜롬비아를 압박하고 있지만 뚜렷한 성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미국 마약통제정책국(ONDCP)의 지난 3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콜롬비아의 코카 재배지 면적은 서울시 면적의 3.5배에 달하는 21만 2000헥타르였다.



콜롬비아와 미국 정부가 마약 코카인의 원료인 코카 재배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여전히 재배 면적이 증가세를 이어가는 추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