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페인 도심서 ‘강도·폭행’ 당한 외국인, 행인들은 ‘멀뚱멀뚱’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동영상 캡쳐

스페인 카탈루냐 바르셀로나를 여행 중이던 한 외국인 남성이 길거리 한복판에서 폭행과 강도 피해를 입는 일이 발생했다. 더욱 논란이 된 것은 피해를 입는 외국인을 목격했음에도, 도움을 준 행인이 단 한 명도 없었다는 사실이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바르셀로나 거리를 걷던 한 외국인에게 남성 4명이 갑자기 달려들었다. 이들은 외국인의 손목에 있던 시계를 노리며 다짜고짜 주먹을 휘둘렀다.

당시 이 외국인 곁에 있던 여자친구는 사건이 발생한 직후 비명을 지르며 폭행을 그만 두라고 소리쳤지만 소용없었다. 강도단은 주위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외국인의 윗옷을 벗기고 주먹을 휘두르고 땅바닥에 내동댕이치며 외국인에게 폭행을 가했다.

이 과정에서 외국인 남성은 신발을 모두 잃어버렸고, 폭행을 당하는 도중 옷이 모두 벗겨졌으며, 결국 손목에 차고 있던 시계도 빼앗기고 말았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사건이 벌어지는 내내 길거리에서 이를 지켜 본 행인 누구도 외국인 커플에게 도움을 주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피해를 입은 외국인은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스스로 현장을 빠져나와야 했고, 이후 곧바로 경찰서를 찾아가 이 사실을 알렸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피해 남성은 자신의 국적을 밝히길 원치 않았으며, 용의자는 모로코 국적의 남성 5명으로 밝혀졌다. 이내 체포된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외국인의 시계를 보고 욕심이 생겨 폭력을 동반한 강도짓을 벌였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이들이 훔친 시계를 찾았지만, 이미 훼손 상태가 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를 입은 외국인 남성은 가벼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한편 스페인 바르셀로나는 유럽 내에서도 소매치기가 기승을 부리는 관광명소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바르셀로나 경찰은 관광객들에게 소매치기를 당한 이후 당장 필요한 물품들을 담은 일명 ‘생존 키트’를 나누어 주기도 했다. 이 생존 키트에는 바지와 티셔츠와 바르셀로나 메트로 티켓 등이 포함돼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