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m 비단뱀과 혈투 끝에 맨손으로 포획한 미국 전문가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m 비단뱀과 혈투 끝에 맨손으로 포획한 미국 전문가의 사연

미국에서 몸길이 5m가 넘는 거대 뱀을 맨손으로 포획한 한 전문가의 믿기 어려운 이야기가 전해졌다.

14일(이하 현지시간) CNN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플로리다주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에서 비단뱀 카우보이라는 별명을 지닌 한 남성이 몸길이 5.2m에 달하는 거대한 버마비단뱀을 포획했다.



이 남성은 지금까지 이 공원에서 몇백 마리에 달하는 비단뱀을 포획해 왔는데 그중 커다란 개체는 대개 3m 정도였다고 밝혔다.

현지에서 외래종인 버마비단뱀을 퇴치해 다른 야생동물들을 보호하는 일로 먹고사는 이 전문가의 이름은 마이크 킴멜로, 이날 오전 8시쯤 보트를 타고 습지를 돌아다니며 악어 배설물과 검은 뱀 등을 찾다가 이 거대한 뱀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그는 “심장이 두근거리기 시작했다. 이전에도 큰 뱀을 잡은 적이 있지만 이번 뱀은 특히 더 컸다”고 회상했다.

이 때문에 다소 긴장하기도 했다는 그는 맨손으로 뱀을 잡고 싸우다 그만 팔을 물려 꽤 많은 피를 흘렸지만 머리를 둘러 포획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고나서 그는 이 뱀을 자신의 보트로 옮겨 안락사시켰다. 그는 이 과정을 자신의 액션 카메라에 담아 유튜브에 공개하고 있다.

이후 집에서 그가 측정한 뱀의 몸길은 약 5.2m, 몸무게는 59~68㎏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플로리다 어류야생동물보호위원회에 따르면, 지금까지 같은 주에서 포획된 뱀 가운데 가장 큰 개체는 몸길이 약 5.7m였다.

이들 뱀은 1980년대부터 이 공원에서 서식했으며 현재 개체 수는 10만 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너구리나 수달, 새 또는 작은 악어 등 재래종을 닥치는 대로 잡아먹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또 그는 “이만한 크기의 뱀은 어떤 것이든 먹이로 삼을 수 있다”면서 “이 위험한 외래종을 생태계에서 사라지게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사진=파이선 카우보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