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0여 년 전 인도 대홍수로 강에 잠긴 고대 힌두 사원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몇십 년 전 대홍수로 강물 속에 잠겨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었던 고대 힌두 사원이 최근 강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인도예술문화유산국민신탁(INTACH)은 최근 오디샤주(州) 나야가르의 마하나디강에서 잃어버린 고대 사원을 다시 발견했다고 밝혔다.

1933년 발생한 대홍수로 이 강 속에 잠긴 것으로 알려진 이 힌두 사원은 사실 11년 전부터 목격했다는 제보가 있었지만, 잇단 조사에서도 어느 곳에 있는지 찾을 수 없었다.



INTACH 소속 고고학조사팀은 몇 년 전부터 마하나디강 등에서 이 사원을 비롯한 여러 사원의 소재를 파악해 문서화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해 왔었다. 그런데 10여 일 전 한 현지인이 강물 속에 한 사원의 꼭대기 부분이 물 밖으로 쏟아있는 모습을 보고 제보를 해왔다는 것이다.

덕분에 이들 고고학자는 나야가르 지역 인근 파드마바티 마을에 있는 바이데스와르 근처에서 잃어버린 사원을 발견할 수 있었다.

INTACH 소속 학자들은 현지 조사를 통해 이 사원의 높이가 최소 58피트(17.6m)에서 최대 60피트(약 18.2m)에 달하며, 450년에서 500년 전 사이 힌두교 최고신 비슈누의 여덟 번째 화신인 크리슈나의 청년기 시절 모습 고피나스(목동)를 기리기 위해 지어졌다는 것을 알아냈다.

한때 인근 마을 7곳의 중심에 있던 이 사원은 150년 전인 1870년 집중적인 홍수로 마하나디강이 흐르는 강줄기의 위치가 변하면서 그때부터 홍수로 잠길 위험을 안고 있었다.

따라서 87년 전 대홍수가 일어났을 때 사원의 승려들은 이곳에 있던 고피나스의 석상을 안전한 곳으로 옮길 수 있었다. 이때 옮겨진 석상은 인근 파드마바티 마을에 새롭게 지어진 사원에서 오늘날까지 보관하고 있다.

조사팀이 이번 현장 조사에서 촬영한 사진을 보면, 연꽃 모양의 장식인 아말리카가 수면 위로 드러나 있다. 이는 이 힌두 사원에서 본전인 비마나 위의 높은 탑 시카라의 정상부에 올려지는 것으로 이곳이 전형적인 북방 형식임을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이 사원은 높이 58~60피트(17.6~18.2m) 중 50피트(15.2m) 정도가 강모래 속에 파묻혀 있어 나머지 8~10피트(2.4~3m)만이 물에 노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이 사원의 보존 상태가 매우 양호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조사팀을 이끈 아닐 쿠마르 디르는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는 기술이 있으므로 이 사원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현재 강속에 있는 이 사원은 도굴 가능성이 있어 아직 발굴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INTACH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