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태양의 10년이 단 1시간 만에…NASA, 타임랩스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태양활동관측위성(SDO)이 10년 동안 촬영한 태양의 모습을 이어 붙인 타임랩스 영상이 공개됐다(영상 캡쳐)

▲ 지구 상공 위에서 태양을 관측하는 NASA의 태양활동관측위성(SDO)의 이미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지난 10년간 찍어 온 태양의 모습을 모은 타임랩스 동영상을 공개했다.

NASA는 10년 동안 태양 관측 프로젝트인 ‘태양활동관측위성’(SDO)을 운영해왔다. 태양활동관측위성은 약 3만 6000㎞ 상공의 정지궤도에서 태양을 관측하는 위성으로 2010년 2월 활동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태양 흑점과 생성과정 및 원인 등 지금까지 풀리지 않은 태양의 비밀들을 파헤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다.

NASA는 지난 10년간 SDO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낮 동안 0.75초에 한 번씩 태양의 활동을 촬영해왔다. 이렇게 촬영한 사진은 총 4억 2500만 장, 용량은 무려 2000만 GB에 달할 정도. NASA가 이번에 공개한 타임랩스 영상은 이 사진들을 단 61분의 분량으로 압축해 만든 것이다.

지난 24일 공개된 해당 동영상은 태양의 대기와 태양의 가장 바깥쪽 대기층인 코로나의 움직임, 크고 작은 흑점 및 태양 표면의 폭발 현상 등 다양한 태양 활동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종종 영상 속 태양이 어두워지는 순간이 있는데, 이는 지구 또는 달이 태양을 가리는 일식 때문이다.

또 위성이 잠시 동작을 멈추면서 궤도가 달라지고, 이에 따라 태양의 위치가 잠깐 달라지는 모습도 담고 있다.

NASA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이번 영상은 태양이 11년 주기로 발생하는 태양 활동의 상승 및 하강의 특징을 보여주며, 태양 표면의 분화와 같은 주목할만한 이벤트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SDO는 태양을 정면으로 바라보고 있지만 몇몇 놓친 순간이 있다. 영상 속 어두운 프레임은 우주선과 태양 사이를 통과하는 지구 또는 달에 의해 발생한 것이다. 또 2016년 발생한 정전 때문에 일주일 정도 일시적인 문제가 발생했었다”고 덧붙였다.



NASA는 SDO를 포함한 여러 임무가 앞으로 몇 년 동안 계속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우주에 관한 추가적인 정부를 계속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