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마약 조직 또 덤벼라!”…총 세워놓고 치료받는 멕시코 장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카르텔 조직원으로 보이는 괴한들의 총격을 받고 부상, 입원 중인 멕시코시티 치안장관의 병상 사진이 화제다.

멕시코 금융정보국장 산티아고 니에토 카스티요는 30일 트위터에 오마르 가르시아 아르푸치 멕시코시티 치안장관과 찍은 1장의 사진을 올렸다. 카스티요는 "(총을 맞은) 아르푸치 장관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을 확인해 기뻤다"면서 "금융정보국은 범죄와의 전쟁에서 사명을 다할 것이라는 뜻을 그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사진을 본 멕시코 네티즌들은 두 사람에게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한 네티즌은 "두 사람은 멕시코의 변화를 계속 변화시켜 나가기 위해 꼭 필요한 인재들"이라면서 응원의 메시지를 날렸다.

하지만 대다수 네티즌이 사진을 보면서 특히 주목한 건 병실 모퉁이 놓여 있는 범상치 않은 물건이었다. 창가 쪽 모퉁이 벽에 살짝 기대어 서 있는 건 바로 자동소총이었다. 총 밑으론 방탄조끼로 보이는 물건이 함께 놓여 있었다.

일각에선 "병원에 무기를 들여놓은 게 옳은 것이냐"는 비난이 나왔지만 대다수 네티즌들은 철저하게 테러에 대비하고 있는 치안장관에게 박수를 보냈다. 한 네티즌은 "비록 병원이지만 그보다 더한 무기로 무장했다고 하도 비난을 받을 이유가 없다"면서 "무조건적이고 전폭적인 지지를 치안장관에게 보낸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예 총기류로 가득한 가방을 들여놔도 된다"면서 "지금은 신변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아르푸치 장관은 지난 26일 오전(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이동 중 괴한들의 공격을 받았다. 트럭을 타고 나타난 괴한들은 장관이 탄 SUV를 막아 세우고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경찰들이 대응하면서 일대 총격전이 벌어지고, 이 과정에서 경호요원으로 동승했던 경찰 2명, 무고한 여자시민 1명이 사망했다.

아르푸치 장관은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그는 테러의 배후로 악명 높은 멕시코의 마약카르텔 '할리스코의 신세대'를 지목했다.

지난해 10월 37세의 젊은 나이로 멕시코시티 치안장관에 취임한 아르푸치 장관은 멕시코 마약카르텔의 천적으로 꼽힌다.

멕시코 검찰수사국장으로 재임하던 2017년 그는 시날로아 마약카르텔의 핵심 인물 중 하나인 다마소 로페스를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마약카르텔 '할리스코의 신세대'의 자금을 세탁해 넘겨주던 라울 플로레스를 검거한 것도 그가 수사를 지원하면서 마약카르텔과의 전쟁에서 거둔 개가였다.



멕시코시티 치안장관에 취임한 후에도 아르푸치 장관은 마약카르텔과의 전쟁에 박차를 가했다. 최근엔 마약카르텔 '할리스코의 신세대'와 또 다른 범죄카르텔 '테피토 연합'과의 동맹관계를 적극적으로 수사 중이었다.

때문에 멕시코에선 아르푸치 장관에 대한 테러가 예견된 일이었다는 말이 나온다. 현지 언론은 "아르푸치 장관이 최근 '할리스코의 신세대' 조직원들의 통화를 감청하는 데 성공했다"면서 "멕시코시티는 물론 멕시코 연방정부에서도 그에 대한 테러 가능성을 이미 예상했었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