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스크 착용’하라는 편의점 직원에게 침 뱉은 美 중년 여성 논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주유소 편의점 직원에게 침을 뱉는 미국의 백인 중년 여성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29일 미국 뉴스위크의 보도에 의하면 이 여성에게는 ‘주유소 카렌’이라는 별명이 붙여질 정도다.

지난 28일 미국 콜로라드 주에서 한 트위터 이용자(@Jillcatt)는 주유소 편의점에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바로 앞에 있던 백인의 중년여성이 편의점 직원과 다툼이 시작되는 것을 목격했다. 편의점 직원은 중년 여성에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백인 중년 여성은 무척 화가 난 듯 편의점 직원의 판매대에 대고 침을 뱉었다. 그녀는 “정말 웃겨, 마스크를 쓰라는 법은 없다”고 소리치며 편의점을 나갔다. 편의점 직원은 침착하게 “그런 법이 있다”고 대답했다.

트위터 이용자는 이 장면을 담아 “카렌에 대해서 들어는 보았지만, 내 주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이 여성은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는 직원에게 침을 뱉었다. 정말 울고싶은 심정”이라는 글과 함께 올렸다.



해당 트위터는 SNS를 타고 순식간에 퍼져 나갔고 미국 언론에까지 보도되었다. 해당 여성에게는 ‘주유소 카렌’이라는 별명까지 붙혀졌다. ‘카렌’(Karen)은 교양있고 고상한 척하지만 내면에는 우월주의와 차별주의를 지닌 백인 중년 여성을 의미하는 은어이다.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반려견 목줄을 매달라”고 정중하게 부탁하는 흑인남성을 경찰에 “흑인 남성이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고 신고한 ‘센트럴 파크 카렌’. 그리고 샌프란시스코의 부촌인 퍼시픽하이츠의 자신의 담장에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고 적는 필리핀계 주민에게 “남의 집을 훼손한다”고 경찰에 신고한 ‘화장품회사 CEO 카렌’에 이르기까지 최근 흑백 인종갈등과 코로나19와 관련되어 미국의 다양한 ‘카렌들’이 뉴스에 등장하고 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