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피카소가 그린 ‘어린 뮤즈’ 미공개 스케치, 경매 나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천재 화가 피카소가 자신의 ‘뮤즈’였던 마리 테레스 발테르를 그린 스케치가 처음으로 경매에 나온다

▲ 천재 화가 피카소의 뮤즈였던 마리 테레스 발테르의 젊은 시절 모습

스페인 태생으로 프랑스에서 활동한 입체파 대표 천재 화가 파블로 피카소(1881~1973)가 사랑했던 ‘뮤즈’를 그린 스케치가 처음으로 경매에 나온다.



해당 그림 속 주인공은 피카소의 뮤즈로 불리는 마리 테레스 발테르(1909~1977)로, 이 여성은 당시 17세의 나이에 44세이던 피카소를 만나 그의 모델이나 연인이 되었고, 1935년에는 딸 마야를 출산했다.

목탄으로 스케치한 해당 그림은 1931년에 그려진 것으로, 피카소가 사망하기 직전까지 개인적으로 소중히 간직했던 작품으로 알려졌다. 피카소 사후인 1986년, 현재 소유자가 구입했으며, 이후에 공식적으로 전시된 일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지금까지 마리 테레스 발테르를 모델삼아 그린 피카소의 작품은 여러 번 공개되거나 경매에 나왔지만, 이번 그림은 공개되자마자 경매에 나오는 것이라는 점에서 수집가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됐다.

해당 작품의 경매를 맡은 소더비 측은 “이 작품은 절대적이며 절묘하게 아름답다. 피카소는 사실상 발테르를 쓰다듬는 것과 같은 느낌으로 이 작품을 그렸다. 르네상스의 위대한 그림이자, 동시에 매우 현대적이고 자유로운 그림”이라고 평가했다.

이 작품은 오는 28일, 런던에서 열리는 경매에 나올 예정이다. 소더비 측은 예상 낙찰가를 최대 900만 파운드, 한화 약 134억 7000만 원으로 예상했다.

▲ 피카소가 그린 마리 테레즈 발테르의 초상화 ‘꿈’

▲ 피카소의 1932년작 그림 ‘누드, 녹색 잎과 상반신(Nude, Green Leaves and Bust)

한편 피카소가 그린 마리 테레즈 발테르의 초상화 중 가장 유명한 것은 ‘꿈’(Le reve)이다. 이 작품은 피카소가 1932년 마리 테레즈 발테르의 22세 때 모습을 화폭에 담은 작품으로, 2013년 당시 그의 작품 중 최고가인 1억 5000만 달러, 당시 환율로 약 1720억 원에 팔렸다.

2010년에는 역시 마리 테레즈 발테르를 화폭에 담은 ‘누드, 녹색 잎과 상반신’(Nude, Green Leaves and Bust)이 1억 650만 달러, 당시 환율로 약 1180억 원에 팔려 미술품 경매 역사상 최고가에 낙찰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