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핵전쟁에도 끄덕없다…15층 아파트 규모 초호화 벙커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바이벌 콘도 입구와 전체적인 디자인

핵전쟁이나 대지진, 토네이도, 쓰나미 등 인류에게 치명적인 재앙이 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초호화 벙커가 공개됐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은 핵전쟁이 일어나도 5년은 끄덕없이 살아남을 수 있는 부자들을 위한 지하 콘도를 소개했다. 과거 국내 언론에도 보도돼 화제가 된 이 벙커는 '서바이벌 콘도'로 불리며, 캔자스 시티 인근에 건설됐다는 것 외에 정확히 위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 서바이벌 콘도 내에 마련된 수영장과 당구장

초호화 벙커의 내부는 상상을 초월한다. 먼저 전체적인 모습이 15층 아파트를 지하에 건설한 것으로 보이며 초고속 엘리베이터로 이동한다. 또한 숙소 외에 상점, 의료시설, 사우나, 극장, 수영장, 바, 사격장, 신선한 생선과 채소를 재배할 수 있는 공간까지 있다. 여기에 학교를 갈 수 없는 아이들을 위한 교실과 도서관도 마련되어 있다. 사실상 지상 초호화 아파트의 모든 시설이 그대로 지하에 녹아있는 셈. 물론 이 벙커에 '입주'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돈이 들어간다.

▲ 서바이벌 콘도 내부 숙소와 화장실

그나마 가장 싼 숙소라도 얻을려면 150만 달러(약 18억원)가 필요하며 매달 2500달러(약 300만원)의 관리비도 들어간다. 이렇게 총 75명 입주가 가능하며 핵전쟁 후 5년을 나가지 않고 이곳에서 살 수 있을 만큼 충분한 물자가 비축되어 있다. 다만 위기 상황시 가장 중요한(?) 두루마리 화장지가 부족해 비데가 마련되어 있다는 것이 언론의 설명.



홀은 "이미 많은 부자들의 관심을 받아 분양이 마감됐다"면서 "우리 고객은 모두 사업가, 의사, 변호사 등 자식이 있는 백만장자로 최악의 상황을 우려해 이곳에 거처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