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로드킬 당한 아내와 아기 캥거루 지키는 아빠 캥거루의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드킬 당한 엄마와 아기 캥거루 곁을 떠나지 못하고 슬퍼하는 아빠 캥거루의 모습이 공개되어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 호주 헤럴드 선은 지난 9일(현지시간) 멜버른에서 40km 북동부에 위치한 야라 글렌에서 포착된 캥거루 가족의 사진을 보도했다.

이 사진을 촬영한 사람은 야생동물 보호소에서 일하는 빅키 로이드-스미스와 팸 록손이었다. 이들은 도로에서 차에 치인 어미와 아기 캥거루를 살려 내기위해 현장에 도착했다. 그러나 어미 캥거루는 현장에서 이미 죽은 상태였다.

그리고 주변에는 다른 수컷 캥거루 한 마리가 이들 주변을 서성이고 있었다. 남편 캥거루로 추정되는 이 캥거루는 죽은 아내에게 마치 ‘제발 일어나라’고 재촉하듯 앞발로 계속 건드리고 있었다. 남편 캥거루의 큰 눈에서는 금방이라도 굵은 눈물이 떨어질 듯 슬픈 눈빛을 하고 있었다.



보호소 직원들은 조심히 다가가 숨진 캥거루를 확인 할 수 있었다. 다행히 아기 주머니 안에는 약 6개월 정도 된 아기 캥거루가 숨이 붙어 있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차에 치인 충격으로 아기 캥거루는 보호소에 도착하기 전 세상을 떠났다.

니키 서터비 호주 캥거루 협회 회장은 “캥거루는 가족애가 깊고 매우 세심한 동물”이라며 “우리는 캥거루가 야생에서 가족을 보호하려고 하는 행동을 자주 보았으며, 가족이 사망했을 때 깊은 슬픔과 애도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호주를 여행하다 보면 도로주변에 동물 출몰 지역 표시판을 흔히 볼 수 있으며 이 지역에서는 언제 나타날지 모를 야생 동물을 위하여 조심 운전을 해야한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