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전기자전거 타던 어린이 삼형제, 양식장서 익사체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기자전거를 타던 세 형제가 인공 양식장에 빠져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허난성(河南) 푸양시(濮阳市) 판현(范县) 마을에 소재한 양식장 인근에서 전기자전거를 타던 형제 3명이 지난 6일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6일 오후 7시 경 세 형제가 자전거를 타고 집을 나선 뒤 불과 50여분 만에 난 사고다. 이날 사고로 숨진 희생자 중 맏형은 13세, 나머지 2명은 올해 3세의 쌍둥이 형제였다.인근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과 구조대는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세 형제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현장에 있었던 관할 파출소 직원들은 물에 빠진 형제들을 구조했을 당시 이미 숨이 멎은 상태였다고 현지 언론을 통해 진술했다. 이날 세 형제가 목숨을 잃은 인공 양식장의 깊이는 최대 수심 2m였다. 인근 도로에 설치된 CCTV에는 사건 당일 맏형 진 모 군이 운전하는 전기자전거에 탑승한 채 이동하는 세 형제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영상 속 형제들은 운전 중인 진 군을 중심으로 쌍둥이 형제가 좌석 앞뒤에 앉은 채 이동 중이었다. 이들은 사건 당일 오후 7시 마을 광장을 지나 인공 양식장 인근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다만 이후 행적에 대해서는 확인된 바가 없다고 현지 관할 공안국은 밝혔다.

집을 나선 직후 불과 50여 분 만에 익사채로 발견된 이들이 타고 이동했던 전기자전거는 인공양식장 입구에 주차돼 있었다. 또, 이날 아이들이 입고 있었던 옷과 신발 등은 양식장 입구 근처에서 발견됐다. 관할 공안국은 이들 삼형제가 탑승한 전기자전거가 양식장 인근을 지나던 중 양식장 아래로 추락했을 것으로 봤다.



이 사고로 수심 2m의 양식장에 빠진 형제들이 미처 양식장 밖으로 탈출하지 못해 익사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달 완공된 인공양식장으로, 입구에는 수심이 깊다는 주의문이 부착돼 있었으나 특별한 안전장치는 부재했다. 관할 공안국 관계자는 “좁은 비포장 길을 지나던 형제들이 양식장에 빠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면서도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날 사고사와 관련해 판현 마을 인민위원회는 유가족과 협의, 양식장 소유자 및 관리 운영 책임자를 수소문해서 사건 책임을 명확히 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판현 마을위원회와 관할 공안국 등은 사건과 관련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