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호텔 격리 안하고 집에서 자가 격리한 니콜 키드먼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출신의 유명배우인 니콜 키드먼이 미국에서 호주로 돌아오면서 모든 해외입국자에게 적용되는 코로나19 호텔 자가격리를 피하고 자신의 집에서 자가격리를 하게 되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오전 키드먼은 유명 컨트리 가수인 남편 키스 어번과 두 자녀를 데리고 미국에서 전용기를 타고 시드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이들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간단한 검사를 마치고 대기중인 리무진을 타고 자신의 집이 있는 시드니 남부 서던 하이랜드로 이동했다. 호주는 해외 입국자들에게 호텔에서 2주 동안 자가격리를 강제하고 있으나 이들 가족은 호텔에서의 자가격리 대신에 자신의 집에서 자가격리를 하도록 허락된 것.

호텔 자가격리를 피한 것은 키드먼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주에는 호주 출신의 유명 가수인 카일리 미노그의 동생이자 역시 유명 가수인 대니 미노그가 자신의 아들을 데리고 미국에서 도착했으나 역시나 호텔 자가격리를 피하고 본집에서 자가격리를 하도록 허락받았다. 미노그는 ‘건강상의 예외’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 자가격리를 피한 키드먼의 뉴스가 전해지자마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데릴 린치 전 연방 상원위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뭐라고? 어떻게 키드먼과 미노그란 이름을 가진 사람들은 남들 다하는 호텔 자가격리를 피하고 본집에서 자가격리를 할 수 있는 거지?”라고 지적했다. 다른 사용자들도 “돈있고 유명하면 호텔 자가격리도 피하는구나”라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나 키드먼을 옹호하는 사람들도 있다. 한 사용자는 “키드먼이 지역사회의 경제 부흥에 얼마나 도움을 주는지 아는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사실 키드먼이 호주로 돌아온 것은 8월 10일부터 5개월 동안 시드니에서 드라마를 제작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드니에서 드라마를 제작하면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에 도움을 준다는 것. 키드먼을 제외한 해외 제작 스태프들은 모두 2주간의 호텔 자가격리를 마치고 촬영에 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키드먼은 이번 도착과정과 자가격리 비용을 모두 지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무래도 키드먼의 특혜 논란은 비난이 더 많은 듯하다. 호텔 자가격리 예외를 신청했다가 거부된 한 영국인은 “나는 백혈병에 걸린 어머니를 보기 위해 호주에 도착했는데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어머니를 보지도 못하고 2주 동안 호텔 자가격리를 했어야 했다”며 키드먼의 본가 자가격리를 허락한 주정부에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호주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에는 ‘특별한 건강상의 이유나 선처가 가능한 상황’을 호텔 자가격리의 예외사항으로 명시하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