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20억짜리 로또 당첨됐던 남성, 3년 만에 살인자로 전락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연합뉴스

1000만 달러, 한화로 120억 원에 달하는 복권에 당첨됐던 남성이 불과 3년 만에 살인혐의로 기소됐다.

미국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마이클 토드 힐(52)은 21일 23세 여성 케오나 그라함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된 남성은 2017년 8월 현지에서 판매되는 스크래치 복권을 샀다가 당첨돼 거액의 당첨금을 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그가 받은 복권 당첨금은 한화로 120억 원에 달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주말 한 호텔에 체크인했다가 지난 20일 호텔을 빠져나왔고, 이날 오후 호텔 객실을 청소하기 위해 객실로 들어간 직원이 숨진 여성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여성은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한 교도소에서 교정 책임자로 근무했으며, 이전에는 지역 재활센터에서 정신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돌보는 일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힐은 현재 가석방 없는 구속 영장을 받고 교도소에 머물며 조사를 받고 있다.



현지에서는 거액의 복권에 당첨됐다가 한순간에 살인혐의를 받아 ‘인생역전’을 겪은 남자의 이야기에 관심이 쏟아졌다.

그는 2017년 8월 당시 가스충전소에서 스크래치 복권 한 장을 구매했다가 당첨됐다. 복권에 당첨돼 1000만 달러를 수령한 이후에는 자신에게 복권을 판매했던 가게를 다시 찾아 당첨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