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19 검사 결과 나오는 데 한달…남미 진앙지 콜롬비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콜롬비아가 브라질에 이어 중남미의 새로운 코로나19 진앙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확진자가 하루 1만 명을 넘어서면서 콜롬비아는 봉쇄조치를 내달 말까지 또 연장했지만 전문가들은 "구멍 뚫린 봉쇄"라면서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콜롬비아에선 1만284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콜롬비아에서 일간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누적 확진자는 26만7385명으로 확 불어났다. 이날 사망자는 297명이 발생, 누적 9000명을 넘어섰다.

현지 언론은 "보고타와 메데진 같은 대도시에서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전국적으로 1달째 하루 평균 7000명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콜롬비아가 코로나19에 속절없이 당하게 된 건 성급하게 봉쇄를 완화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콜롬비아 의사협회 부회장 카롤리나 코로초는 "유럽을 보면 코로나19 절정을 넘긴 후 봉쇄를 단계적으로 풀었지만 콜롬비아는 절정을 맞기도 봉쇄의 고삐를 늦추는 결정적 실수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콜롬비아에서 의무 자가격리를 핵심으로 한 봉쇄조치가 발동된 건 지난 3월 25일이다. 시기적으로만 보면 비교적 발 빠르게 코로나19 대응에 나선 셈이다.

하지만 4월 말부터 각종 예외규정을 두면서 봉쇄엔 구멍이 숭숭 뚫리기 시작했다. 현지 언론은 "비필수 업종의 영업재개 등 각종 예외규정이 43개에 이른다"면서 "사실상 봉쇄를 푼 것과 다를 게 없다"고 꼬집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콜롬비아 정부는 봉쇄조치를 8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전망은 회의적이다. 코로초는 "봉쇄를 연장한다고 하지만 각종 예외규정 덕분에 누구나 자유로운 활동이 가능하다"면서 "이건 말뿐인 봉쇄지 감염병 확산을 막을 만한 봉쇄가 될 수 없다"라고 잘라말했다.

코로나19 검사가 답답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도 팬데믹 확산의 또 다른 이유로 꼽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초기 콜롬비아는 하루 평균 1500건꼴로 검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최근엔 일일 평균이 3만 건으로 불어났다.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사람이 급증하면서 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 걸리는 시간은 갈수록 길어지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일부 지방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의 결과가 나오는 데 꼬박 1달이 걸렸다는 증언이 있다"면서 "검사를 받고도 감염 여부를 확인하지 못한 사람들이 (본의 아니게) 밀접접촉 등으로 바이러스를 전파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