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슬기로운 감빵생활’…쓰러진 교도관 살린 美 수감자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교도관을 살린 미국 교도소 수감자 3명

▲ 수감자들 덕분에 목숨을 구한 교도관 홉스

수감자와 교도관의 특별한 우정을 그린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한 장면이 현실에서 재현됐다.

폭스5 등 미국 현지 언론의 29일 보도에 따르면 조지아주 북쪽에 있는 그위닛카운티교도소에 근무하는 교도관 워렌 홉스는 얼마 전 근무 중 갑작스러운 가슴 통증을 느끼다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이를 처음 발견한 사람은 미첼 스몰스라는 이름의 수감자였다. 그는 자신의 사동 안에서 평소와 달라 보이는 교도관의 행동을 보고는 그의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것을 알아챘다.

하지만 당시 스몰스를 포함한 모든 수감자는 사동 안에 갇혀 있는 상태였다.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사동에 있는 수감자들이 밖으로 나와야만 했다.

적당한 방법이 떠오르지 않았던 스몰스는 큰소리로 교도관이 쓰러졌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를 들은 현장의 수감자 60여 명은 다른 교도관이 비상상황을 알아챌 수 있도록 다 함께 큰 소리로 교도관의 이름인 ‘홉스’를 외치기 시작했다.

▲ 당시 사동에 있던 수감자들이 교도관을 부르는 모습

그때 교도관은 수십 명이 한꺼번에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것을 듣고 기적적으로 의식을 되찾았다. 그리고는 그를 걱정스럽게 바라보는 수감자들과 눈이 마주친 뒤, 그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직감했다.

이에 교도관은 직접 사동 문을 여는 버튼을 눌렀고, 사동 안에 있던 스몰스 등 수감자 세 명이 교도관에게 달려갔다. 이후 한 수감자는 전화로 비상상황을 알렸고, 또 다른 수감자는 무전을 통해 당시 상황을 다급히 전했다.

교도관은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당시 상황이 심장마비 때문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현재는 퇴원해 통원치료를 받을 정도로 건강이 회복된 것으로 알려졌다.

쓰러진 교도관을 처음 발견한 수감자 스몰스는 “처음에는 그가 잠들어있는 줄 알았다. 하지만 자세히 보니 행동이 이상하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수감자가 교도관을 도운 것이 아니다. 그저 사람이 어떤 다른 사람을 도운 것 뿐”이라고 말했다.

수감자들 덕분에 무사히 목숨을 구한 교도관은 “당시 상황이 잘 떠오르지 않지만, 북을 치는 듯한 엄청난 소리로 내 이름을 부르던 목소리들은 또렷하게 기억한다”면서 생명의 은인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이와 관련해 그위닛카운티교도소 측은 “일반적으로 교도관은 12시간가량 교도소에 머물며 일하기 때문에 수감자들과 특별한 유대관계가 있을 수 있다”면서 “이곳 수감자들은 갑자기 쓰러진 교도관을 도와야 할 의무가 없었지만 주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