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코로나보다 더 위협적인 건 대기오염…수명 2년 줄인다(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 사진=AQLI제공

30일 기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사망한 사람이 약 67만 명에 달하는 가운데, 바이러스보다 인류에 더 위협적인 것이 대기오염이라는 주장이 또 다시 나왔다고 AFP가 29일 보도했다.

미국 시카고대학의 에너지정책기관(EPIC)이 발표한 AQLI(Air Quality Life Index)에 따르면 인류의 수명을 줄어들게 하는 원인 1위는 대기오염인 것으로 나타났다. AQLI는 대기 중 미세먼지 수치가 기대수명에 미치는 정도를 계량화한 지수다.

이에 따르면 대기오염으로 인해 줄어드는 수명은 1.9년에 달했다. 뒤이어 흡연은 1.8년, 알코올과 약물 중독은 11개월, 안전하지 않은 물은 5개월, 자동차 사고는 5개월의 수명을 줄게 만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오염의 주된 원인은 화석연료다. 화석연료 사용량이 많은 중국의 경우 차츰 대기오염 물질의 배출을 줄이고 있지만, 지난 20년간 대기오염 수준은 변동이 없는 상황이다.

특히 방글라데시나 인도 등은 대기오염으로 인해 줄어드는 수명이 각각 6.2년, 5.2년에 달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다.

▲ 사진=123rf.com

동남아시아 전역에서는 숲에서 발생하는 화재와 교통 및 발전소의 매연이 결합해 유독한 공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대기오염 수준이 세계보건기구(WHO)의 권장 지침을 초과하는 동남아시아 인구는 6억 5000만 명에 이른다.

비록 미국과 유럽, 일본 등 몇몇 국가는 대기 질을 개선하는데 성공했지만, 여전히 대기오염으로 인한 기대수명 저하는 약 2년에 달한다.



AQLI 보고서를 작성한 마이클 그린스톤 시카고대 교수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심각성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는 있지만, 대기오염의 심각성 역시 수용한다면 수십억 명의 사람들이 더 길고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오염과 기대수명 저하의 문제를 풀 방법은 공공정책에 있다”면서 각국 행정이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