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들 탈옥시키려 10m 터널 만든 母… ‘비뚤어진 모정’의 결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의 51세 여성이 교도소에 수감 중인 아들을 탈옥시키기 위해 만든 깊이 3m, 길이 10m의 터널 입구

감옥에 갇힌 아들을 탈옥시키기 위해 혈혈단신 땅을 파고 터널을 만든 어머니가 발각돼 아들과 같은 처지에 놓이게 됐다.

영국 더 타임스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51세 여성은 교도소에서 수감 중인 아들을 ‘구하기’ 위해 교도소가 위치한 남부 자포리자 지역에 임시 거주지를 마련했다.

이후 이 여성은 매일 밤 사람들의 눈을 피해 전기 스쿠터를 타고 교도소 인근으로 이동했다. 오로지 아들을 탈옥시키겠다는 일념 하나로, 컴컴한 밤마다 삽과 곡괭이만을 이용해 땅을 파기 시작했다.

아들이 머무는 사동 위치를 정확히 알 리 없었지만 그녀는 포기하지 않았다. 오로지 두 손을 이용해 땅을 파고 또 팠고, 주변에 숨겨둔 작은 손수레에 흙을 실은 뒤 버리고 오기를 무한 반복했다.

▲ 우크라이나의 51세 여성이 교도소에 수감 중인 아들을 탈옥시키기 위해 만든 깊이 3m, 길이 10m의 터널 내부

▲ 우크라이나의 51세 여성이 교도소에 수감 중인 아들을 탈옥시키기 위해 터널을 만들 때 사용한 도구(왼쪽)와 흙을 옮길 때 쓴 도구(오른쪽)

그녀가 무려 3주간 매일 밤 쉬지 않고 땅을 파 옮긴 흙은 무려 3t에 달했다. 결국 깊이 3m, 길이 10.6m에 달하는 거대한 터널이 만들어졌고, 아들이 수감 된 교도소 외벽 아래까지 도달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터널을 통해 교도소로 진입하려던 이 여성은 교도소 경비원에게 발각되고 말았다. 그녀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을 위해 범행을 저질렀음을 인정했다. 조사 결과 이 여성의 아들은 살인죄로 복역 중이었으며, 탈옥을 위한 터널을 만드는 것을 아들이 알고 있었는지 여부는 공개되지 않았다.

현지 경찰은 “이 여성은 굴착에 필요한 어떤 도구도 없이 3m의 땅을 파고 터널을 만들었다. 매우 고된 작업이었을 것”이라면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 밤에만 움직이고 낮에는 집 밖으로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이웃 주민들도 그녀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현지에서는 “자식을 버릴 수 없었던 ‘진짜’ 어머니”라는 찬사도 나왔지만, 아들에게 자유를 주고 싶었던 마음에 어리석은 선택을 한 이 여성은 자신도 아들처럼 교도소에 갇히는 신세가 됐다.

▲ 아들이 수감 돼 있는 교도소 전경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