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목에 탯줄 6바퀴 칭칭 감고도 살아서 태어난 ‘기적의 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에 탯줄이 6바퀴나 칭칭 감긴 아기가 건강하게 살아서 태어났다. 4일(현지시간) 중국 ‘비등점 동영상’(沸点视频)은 후베이성에서 탯줄이 목에 감긴 아기가 자연분만으로 태어났으며, 건강 상태도 양호하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30일 후베이성 이창시의 한 병원 분만실에 산부인과 의사 여러 명이 우르르 몰려들었다. 목에 탯줄이 6바퀴나 감긴 아기가 살아서 태어난 것을 두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산모는 “모든 의사가 아기를 보려고 몰려들었고, 탯줄이 몇 번이나 감겼는지 세어 보았다”라고 밝혔다.

아기 목에 탯줄이 감긴 걸 처음 안 건 출산을 2주 앞둔 당시였다. 그때만 해도 탯줄은 딱 한 바퀴 감겨 있을 뿐이었다. 일주일 후 한 바퀴가 더 감겼지만 걱정할 수준은 아니었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산모가 분만실에 들어가 출산을 시작했을 때, 탯줄이 아기 목을 겹겹이 둘러싸고 있는 게 확인됐다.

의료진은 고심에 빠졌다. 계속 자연분만으로 출산을 진행하면 아기가 탯줄에 질식사할 우려가 있었다. 위험하긴 했으나 산모와 태아의 모든 수치가 정상 범위 안에 있었기에 의료진은 계획대로 자연분만을 계속했다.

▲ 세상으로 나온 아기 목에는 탯줄이 6바퀴나 칭칭 감겨 있었다. 탯줄 길이도 90㎝로 평균의 두 배를 웃돌았다.

▲ 걱정이 많았던 산모는 “문제없이 건강하게 태어나 다행”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러면서 “아기가 배 속에서 어찌나 개구쟁이였는지 모른다”라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세상으로 나온 아기 목에는 탯줄이 6바퀴나 칭칭 감겨 있었다. 탯줄 길이도 90㎝로 평균의 두 배를 웃돌았다. 다행인 것은 그나마 탯줄이 길어서 아기가 건강하게 살아서 태어날 수 있었다는 점이다. 분만을 담당한 의사는 “탯줄이 길어서 다행이었다. 만약 탯줄이 짧았다면 목이 졸릴 수도 있었다. 분만 중 질식은 여러 합병증으로 이어진다”라고 설명했다.

임신 5주 차부터 형성되는 탯줄은 산모와 태아를 연결해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며, 이산화탄소와 노폐물 배출을 돕는다. 매달 5㎝씩 늘어나 산달이 되면 40㎝ 정도가 된다. 자궁 내 태아 움직임이 활발하거나 양수가 너무 많을 때 종종 탯줄이 태아 목에 감기는데, 확률은 3분의 1 정도로 비교적 흔하다.

그러나 탯줄을 6바퀴나 감고도 별 탈 없이 태어나는 아기는 흔치 않다. 담당의는 “23년 의사 생활 중 처음 본다”라며 기적에 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걱정이 많았던 산모도 “문제없이 건강하게 태어나 다행”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러면서 “아기가 배 속에서 어찌나 개구쟁이였는지 모른다”라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