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자 앞에서 용기 과시하려다…‘곰과 셀카’ 시도한 소년 비극적 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에서 곰과 사진을 찍으려던 소년이 사망하는 비극적 사고가 발생했다. 6일(현지시간) 소치24는 소치 다고미스 지역의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던 11살 남자 어린이가 곰에게 물려 숨졌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에서 곰과 사진을 찍으려던 소년이 사망하는 비극적 사고가 발생했다. 6일(현지시간) 소치24는 소치 다고미스 지역의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던 11살 남자 어린이가 곰에게 물려 숨졌다고 보도했다.

사망한 소년은 4일 게스트하우스에 마련된 곰 우리 가까이 들어갔다가 변을 당했다. 목격자는 “다른 여자아이 2명과 이야기를 나누던 소년이 갑자기 곰 우리 밖 담장 문을 열고 들어갔다”라고 밝혔다. 그리곤 곰들이 있는 철창 앞에 서서 곰 발바닥을 툭툭 치는 등 자극했다고 전했다.

소년의 도발에 흥분한 곰들은 순식간에 소년을 낚아챘다. 곰들은 철창 밑으로 파놓은 구덩이를 통해 소년을 우리 안으로 잡아끌었고 거칠게 공격했다. 목격자는 “곰들은 마치 공을 주고받듯 소년을 이리저리 집어던졌다. 할퀴고 물어뜯었다”라고 몸서리를 쳤다.

그러면서 “소년이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했다. 여자아이들 앞에서 용기를 과시하려고 곰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라고 안타까워했다.

눈 앞에 펼쳐진 끔찍한 장면에 공포에 질린 여자아이들은 비명을 지르며 부모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목격자를 포함해 누구도 난폭해진 곰들을 제압할 수 없었고, 그 사이 소년은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다.

게스트하우스 직원들은 곰 두 마리를 모두 사살한 뒤에야 피투성이가 되어 숨진 소년의 사체를 수습할 수 있었다. 뒤이어 도착한 구급대는 현장에서 소년에게 사망선고를 내렸다.

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현지에서는 게스트하우스의 시설 관리가 미흡했다는 비난 여론이 조성됐다. 곰 우리 밖 담장 문이 잠겨있지 않았던 탓에 비극이 벌어졌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운영자에게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했다.

소치 시장 알렉세이 코파이고롯스키도 즉각 대응에 나섰다. 시장은 “아이들 안전을 절대 보장할 수 없다”라면서 “리조트를 비롯해 휴양지 내 모든 숙박시설에 마련된 동물 우리를 폐쇄하라”라고 명령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사살된 곰 2마리는 고아로 떠돌다 새끼 때부터 게스트하우스 우리에서 살았으며, 참혹한 사고 현장을 목격한 여자아이들은 모두 심리 치료를 받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