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보 미안해”…코로나 가짜라 믿던 美 남성, 아내 보내고 뒤늦은 참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라이언 리 히친스

코로나 바이러스는 ‘가짜’라고 코웃음치던 남자가 결국 부인을 떠나보내고 뒤늦게 자책의 눈물을 흘렸다.

지난 24일(현지시간) BBC 등 해외 주요언론은 미국 플로리다 주의 공유택시 운전기사인 브라이언 리 히친스(46)의 부인이 이달 초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가짜뉴스'를 맹신하면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세계에 큰 경고를 안긴 히친스의 사연은 지난 5월 언론 보도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히친스는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되기 전까지만 해도 페이스북에 이 바이러스를 무시하는 글들로 가득채웠다. 대표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5G 네트워크를 타고 번진다, 실제로는 독감보다 약하다 등이 대표적. 여기에 하나님이 모두 다 해결해 줄 것이라는 근거없는 믿음도 한 몫 했다. 그러나 전세계를 덮친 코로나 바이러스는 이같은 믿음으로 충만했던 히친스 가족을 비켜가지 않았다.

지난 5월 초 히친스 본인은 물론 부인 에린(46) 모두 코로나19 감염 증세를 보인 것. 결국 참다참다 병원을 방문한 그와 부인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곧바로 중환자실로 실려가 평소 가짜라고 굳게 믿었던 바이러스와 싸워야했다.

▲ 브라이언 리 히친스와 그의 부인 에린

다행히 3주 동안의 투병 끝에 히친스는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평소 천식을 앓고있었던 부인은 달랐다.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언제 완치될 지 기약할 수 없는 투병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이에 당시 그는 다시 글을 올려 자신의 어리석었던 행동을 반성했다. 히친슨는 “코로나19는 누군가 꾸며낸 것이 아니며 당신이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진짜 바이러스였다”면서 “당국과 전문가들의 충고를 잘 듣고 새겨달라”고 충고했다. 이어 “전문가들의 말을 무시하다가는 나처럼 된다”면서 “돌이켜보면 나는 마스크를 썼어야했고 지금 그 대가를 치른 것 같다”며 고개를 떨궜다.



이렇게 그는 뒤늦는 참회를 했지만 부인은 결국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이달 초 결국 3개월 간의 긴 투병 끝에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기 때문이다. 히친스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심각성과 위험을 처음부터 듣기는 했지만 무시했다"면서 "아내가 나를 용서해주길 바란다"며 눈물을 떨궜다. 이어 "아내는 이제 더이상 고통받지 않고 평화롭게 살고있을 것"이라면서 "이 바이러스는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는 진짜로, 과거를 바꿀 수는 없지만 미래를 위해 더 나은 선택을 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