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한 남자를 동시에 사랑한 모녀…어머니가 딸 살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123rf.com)

인도에서 역대급 치정사건이 발생해 전역을 충격에 빠뜨렸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이 23일 보도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0일 북부 우타르 프라데시주에 살던 19세 여성 A씨가 자신의 집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이를 최초로 신고한 사람은 사망한 A씨의 친어머니인 B씨로, 당시 어머니는 경찰에 “가해자 3명이 집에 들어와 딸을 살해하고 나를 공격했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딸은 이미 숨진 후였고, 어머니의 몸에도 작지 않은 부상이 있었다. 다른 가족들은 사건이 발생했을 당시 모두 잠을 자고 있어 가해자들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인들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수상한 제보를 접했다. 사망한 10대 딸이 인근 마을 지역의 한 남성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사실이었다. 문제는 친밀한 관계를 맺어 온 여성이 사망한 19세 A씨 한 명만은 아니라는 것이었다.

▲ 자료사진(123rf.com)

조사에 따르면 이 남성은 모녀 모두와 교제 중이었다. A씨를 먼저 만나 교제하다가 A씨의 어머니와 ‘외도’까지 이어진 상황이었다. 이 사실을 모르고 있던 A씨는 남자친구에게 결혼을 조르고 있었고, 이에 부담을 느낀 남자친구와 A씨의 어머니가 범죄를 모의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사건 당일, B씨는 남자친구와 함께 자신의 친딸을 목 졸라 살해했다. 완전범죄를 위해 자신의 몸에도 상처를 낸 B씨는 남자친구를 집 밖으로 내보낸 뒤 경찰에 신고했다.

▲ 자료사진(123rf.com)

현지 경찰은 “모녀와 관계를 이어 온 남성의 가족은 이 사실을 모두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남성의 가족은 부적절한 관계를 그만 두라며 여러 차례 충고했지만, 남성은 이를 듣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사망한 A씨의 어머니와 남자친구는 사건 조사를 시작한 지 3시간 만에 체포됐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